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상이몽2' 전진·류이서, 김태원 병문안…"패혈증으로 죽음 문턱"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4: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BS 제공 © 뉴스1
S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가 부활 김태원 부부를 만난다.

오는 12일 오후 10시15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2'에서는 전진 류이서 부부가 같은 아파트 주민인 김태원의 병문안을 가는 모습이 그려진다.

'동상이몽' 측에 따르면 최근 전진 류이서 부부는 김태원의 집에 방문했다. 집에 들어서자 다크한 록커 이미지와는 정반대의 파격적인 집 인테리어가 공개돼 모두의 이목이 집중됐다. 김태원의 집은 천장부터 바닥까지 총천연색으로 화려하게 꾸며져 있는가 하면, 사방으로 트인 넓은 통창으로 숲속 뷰가 펼쳐져 동화 같은 모습을 자랑했다. 김태원의 반전 취향에 MC들은 "동화 속 집 같다" "어디 놀러 간 느낌이다"라며 놀라워했다는 후문이다.

김태원은 이날 패혈증으로 겪었던 위기의 순간에 대해 털어놓았다. 김태원은 "무대 위에서 쓰러졌었다"며 안 좋은 몸 상태 때문에 겪은 아찔했던 상황을 회상했다. 또한 김태원은 죽음의 문턱에서 의사가 "제발 살아달라"며 애원했다고 해 그 이유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전진과 김태원 사이에는 소름 돋는 '부부 평행이론'이 발견됐다. 결혼 28년 차가 된 김태원 부부에게 결혼 생활에 대한 조언을 얻으며 대화를 나누던 전진 류이서 부부. 김태원에게 아내 이야기를 듣던 전진은 돌연 "내 아내도 똑같다"라며 깜짝 놀라기 시작했다. 동안 외모와 활발한 성격은 물론, 결혼 후 모습까지 두 아내가 데칼코마니처럼 똑 닮아있던 것. 이에 김태원의 아내는 류이서에게 예민 보스 남편을 다루는 비법까지 전수해줬다고.

'동상이몽2'는 오는 12일 오후 10시15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