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금감원, 올해 180사 재무제표 심사·감리…회계법인 15곳 감리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7: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하 금감원)이 올해 상장 법인 등 180곳에 대한 재무제표 심사·감리를 실시한다. 회계법인은 15곳에 대해 감리에 나선다.

금감원은 11일 '2021년 회계심사·감리업무 운영 계획'을 통해 올해 심사·감리 대상 기업이 180곳으로 지난해보다 32곳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중 표본심사 대상은 100개사 내외, 혐의심사 대상은 50개사 내외로 선정한다. 표본심사 대상은 재무제표 심사·감리 결과 지적된 회사비율이 높은 회계법인이 감사한 회사, 장기 미감리 회사 등이다. 혐의심사 대상은 회계오류수정, 회계부정 제보 등을 고려한다.

재무제표 심사는 3개월 내 종료를 원칙으로 한다. 금감원은 시장 의견을 수렴해 시의성 있는 회계이슈를 조기에 선정·발표함으로써 회사에 충분한 검토·준비기간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 관계자는 "재무제표 심사제도를 충실히 운영해 신속한 수정공시를 유도할 것"이라며 "경조치 신속 종결 등을 통해 믿을 수 있는 재무정보가 적시에 생성·유통됨으로써 시장의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투자자 보호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회계법인의 경우 지난해보다 6곳 늘어난 총 15곳을 감리한다. 구체적으로 대형사 4곳, 중형사 3곳, 소형사 8곳을 감리한다. 감사인 감리의 목표는 감사품질을 높여 사전예방 중심의 회계감독을 강화하는 것이다.

금감원은 특히 회계분식 고위험 회사에 대한 감시를 강화한다. 이를 위해 부실은폐 및 고의적 부정거래 가능성이 높은 한계기업과 시장질서 훼손기업 등에 대한 상시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장기간 심사·감리 미실시 기업, 상장 직후 실적 악화 등 경영환경 급변 기업 등 감독 사각지대도 점검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감사인 감리 대상을 확대하고 회계법인 품질관리 수준 평가 등을 통해 감사 품질을 제고할 것"이라면서 "회계감독의 실효성을 높여 회계투명성과 신뢰성을 제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