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현, 제작발표회 전날 부적절한 일 당해…물리적 충돌도"

머니투데이
  • 신정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5,792
  • 2021.04.11 2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3
2018년 7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배우 서현, 김정현(오른쪽)/뉴스1
2018년 7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배우 서현, 김정현(오른쪽)/뉴스1
배우 김정현의 '시간'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이 재조명된 가운데, "제작발표회 이전에 그가 불미스러운 일을 겪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1일 스포츠 경향에 따르면 드라마 '시간'의 스태프 A씨는 과거 제작발표회에서 김정현이 불성실한 태도를 보였던 것에 대해 전날 밤 일어났던 사건을 언급했다.

A씨는 "김정현은 애초에 '시간'이 장르물인 줄 알고 출연했다"며 "점점 멜로신이 등장해 제작진들과 마찰을 빚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국 제작발표회 전날 술자리에서 의견 충돌을 넘어 물리적 충돌이 벌어졌다"며 이로 인해 김정현이 부적절한 일을 당했고, 다음날 제작발표회 태도 논란까지 이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이후 김정현이 잘 먹지 못하는 섭식장애를 일으켰고, 제작진과 감정의 골이 깊어져 촬영에 차질을 빚었다"며 "제작친 측에서 김정현에게 충격요법으로 '이런 식이면 하차하라'고 말했고 그가 12회를 마지막으로 그만 두겠다고해 다들 당황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정현은 지난 2018년 MBC 드라마 '시간'에서 주연을 맡았으나, 종영 4회를 남기고 돌연 하차했다. 이에 해당 드라마는 대본 수정과 촬영 일정 변경 등으로 드라마 완성도에 큰 차질을 빚었다.

그는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에도 상대 배우였던 서현의 팔짱을 뿌리치거나 굳은 표정을 보이는 등 무성의한 모습을 보여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이같은 논란은 김정현이 최근 소속사와 계약 분쟁을 벌이며 재조명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