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홍준표 "나는 한국보수 적장자…복당 반대 어이없는 일"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1 19: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11일 자신의 복당을 반대하는 일부 국민의힘 의원들을 겨냥해 "대선후보 경선때 나를 반대하고 다른 후보 진영에서 일하면 되지 한국 보수의 적장자인 나를 굳이 들어오는 것조차 반대할 이유가 있냐"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복당 문제에 대해서 일부 계파 초선의원들이 반대한다고 한다. 참 어이없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은 "28년 전 악연으로 서로가 피하는 게 좋다고 판단돼 지난 1년간 외출하고 있었던 것"이라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불편한 사이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나는 당권에는 관심 없고 오로지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생각뿐"이라며 "적수공권(맨손과 맨주먹)으로 일어나 아무런 세력 업지 않고 검사, 국회의원, 도지사, 원내대표, 당대표 2번, 대통령 후보까지 해본 사람이 더 이상 무슨 욕심이 있겠냐. 그저 마지막 남은 일은 진충보국(충성을 다해 나라의 은혜에 보답함)하는 일뿐"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