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황의조 자신감에 골키퍼들 속수무책... ‘새 역사’도 눈앞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2 04:1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황의조. /AFPBBNews=뉴스1
황의조. /AFPBBNews=뉴스1
황의조(29·보르도)가 4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 골키퍼가 알고도 막지 못하는 페널티킥으로 상대 골망을 또 흔들었다. 한국인 프랑스 리그앙 최다골 기록 경신도 눈앞으로 다가왔다.

무대는 11일(한국시간) 프랑스 생테티엔 스타드 조프루아-기샤르에서 열린 생테티엔과의 2020~2021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 32라운드였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황의조는 전반 9분 만에 페널티킥으로 골을 터뜨렸다.

그는 팀 동료 메흐디 제르칸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파울을 당해 얻어낸 페널티킥의 키커로 나섰다. 지난 스트라스부르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팀 동료가 얻어낸 페널티킥 키커로 낙점받았다.

황의조는 왼쪽 하단 구석을 겨냥해 오른발로 강하게 찼다. 에티엔 그린 골키퍼가 방향을 읽고 몸을 날려 손을 뻗었지만, 정확한 데다 워낙 강했던 슈팅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앞선 스트라스부르전 페널티킥과 코스도, 세기도 비슷했다. 당시에도 황의조는 골문 왼쪽 하단 구석을 향해 낮게 깔아 차 상대 골망을 세차게 흔들었다. 그때도 상대 골키퍼는 방향을 읽었지만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자신감이 있기에 가능한 장면이었다. 골문 아래쪽 구석을 정확하게 겨냥한 데다, 골키퍼가 손을 쓸 수 없을 만큼 강력한 세기가 더해졌다. 둘 중 하나라도 어긋나면 골키퍼에 막히거나 골대를 벗어날 수 있지만, 황의조는 2경기 연속 같은 선택을 내렸다. 황의조의 자신감에 골키퍼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황의조가 11일 열린 생테티엔전에서 페널티킥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황의조가 11일 열린 생테티엔전에서 페널티킥 선제골을 성공시키고 있는 모습. /AFPBBNews=뉴스1
이날 골을 추가하면서 황의조는 올 시즌 리그에서만 11골을 기록하게 됐다. 권창훈(27·프라이부르크)이 지난 2017~2018시즌 디종 소속으로 기록했던 11골과는 타이기록이다. 2010~2011시즌 박주영(36·FC서울)이 AS모나코 시절 기록한 12골에는 1골 차로 다가섰다.

남은 경기에서 황의조가 1골만 더 넣으면 박주영과 함께 한국선수 프랑스 리그앙 한 시즌 최다골 타이기록을 세우게 된다. 그 이후에는 1골이 추가될 때마다 황의조가 새 역사를 쓰게 된다. 황의조 소속팀 보르도에게 남은 리그 경기수는 6경기다.

4경기 연속골이라는 최근 상승세가 말해주듯 기록 경신은 충분히 기대해볼 만한 상황이다. 더구나 최근 2경기 연속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만큼 앞으로도 페널티킥 전담 키커로 나설 가능성이 커 골을 추가할 가능성은 더 커졌다. 황의조는 오는 19일 오전 0시 5분 AS모나코전을 통해 5경기 연속골에 도전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