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구라 "전처 빚 17억, 도의상 갚은 것…넓은 의미의 재산분할"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333
  • 2021.04.12 07: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방송인 김구라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방송인 김구라 /사진=홍봉진기자 honggga@
김구라가 전처의 채무를 갚아준 이유를 밝혔다.

11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방송인 김구라·탁재훈·이상민·김준호 등 '돌싱 포맨'이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탁재훈은 김구라가 공황장애와 이혼 등으로 힘든 일을 겪었던 때를 회상했다. 탁재훈은 "구라가 아플 때 전화가 한 번 왔다. 자기 혼자 제주 올레길을 며칠을 걸어다니더라"고 말했다.

이상민도 김구라가 가끔 안부전화를 하는데 저녁에 연락을 하고 다음날 아침에 또 같은 내용의 연락을 했다고 언급했다. 김구라는 "나 그 정돈 아닌데 내가 무슨 일 있었나?"라고 물었고 이상민은 "아마 빚 때문에 골치 아팠을 때"라고 설명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씁쓸한 표정으로 "내 채무는 아니지만 도의상 갚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탁재훈은 "일종의 위자료네"라고 말했고 김구라는 "위자료는 아니다. 넓은 의미에서 재산 분할"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위자료랑 재산분할을 잘 모르는 사람들도 많다. 위자료는 우리나라에서 5000만원을 넘기 쉽지 않다"고 밝혔다. 이혼 경험이 있는 탁재훈도 "3000만원 정도다"라고 씁쓸하게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구라는 전처와 오랫동안 빚 문제로 어려움을 겪다가 2015년 이혼했다. 이혼 당시 그는 전처가 진 빚 17억원을 자신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이후 빚을 3년 만에 다 갚았다는 소식이 알려져 화제가 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