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 삼성 참여 '반도체 대책회의' 직접 챙긴다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2 12:3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2일 삼성전자 등 19개사 참석…"반도체 부족, 미국의 아젠다이자 미중전쟁 핵심"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코트 강당에서 미국의 인프라·일자리 투자 법안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사우스코트 강당에서 미국의 인프라·일자리 투자 법안에 관해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을 타개하기 위해 백악관이 주최하는 '반도체 CEO 서밋'에 직접 참석한다. 이 회의에는 삼성전자를 비롯한 19개 기업이 참석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11일 바이든 대통령의 일정을 공개하면서 그가 12일 오후(한국 시각 13일 새벽)에 열리는 반도체 공급 관련 화상 대책 회의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일자리 계획과 미국의 반도체 및 다른 핵심 분야 공급망의 탄력성을 강화하기 위한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화상 CEO 서밋에 잠시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회의에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브라이언 디스 국가경제위원회 위원장, 지나 레이몬도 상무장관도 참석할 예정이다.

당초 이번 회의는 설리번 보좌관 주최로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세계적인 반도체 대란과 미중 대립 속 공급망 확충 전략 등의 무게를 감안해 그 의미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회의 참석 기업은 삼성전자와 대만 TSMC, 구글 모회사 알파벳, AT&T, 커민스, 델 테크놀로지, 포드, GM, 글로벌 파운드리, HP, 인텔, 메드트로닉, 마이크론, 노스럽 그러먼, NXP, PACCAR, 피스톤그룹, 스카이워터 테크놀로지, 스텔란티스 등 19개사라고 백악관은 밝혔다.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참석 요청을 받은 삼성전자는 현재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운영 중이다.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세계 산업계는 미·중 갈등, 가전·IT 업계의 반도체 수요 증가 등 복합적 원인으로 반도체 품귀 현상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자동차와 가전, 스마트폰 등의 생산이 차질을 빚고 있다. 백악관의 이번 회의 개최의 1차적 목표는 당면한 반도체 부족 문제 해결일 수 있지만, 그 이면에는 중국과 반도체 패권을 경쟁하고 있는 상황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의도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반도체 자급률을 높이는 것이 미국의 국가적인 아젠다로 등장했다"면서 "미중 기술전쟁에서도 반도체가 핵심"이라고 분석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반도체 부족은 바이든 행정부가 가장 긴급하다고 여기는 경제와 국가안보의 최우선 순위"라며 "반도체 부족으로 공장 가동이 멈춰서면서 미국인의 일상생활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번 회의에서 현재 아시아에 집중된 반도체 공급망 재편이라는 과제도 논의된다고 전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일본, 한국, 대만과 연계해 보조금을 지급하고 미국내 반도체 생산을 늘리려 한다는 것이다. 인텔은 이미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신공장 건설을 결정했고, 삼성전자도 미국내 추가 공장 건설 문제를 협의 중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