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KAIST-요즈마그룹 연구기술 사업화 업무협약 체결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2 1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AIST 관련 기업에 투자·엑셀러레이팅 진행

업무협약 체결 모습. 왼쪽부터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 이광형 KAIST 총장, 이원재 요즈마그룹 아시아총괄대표. (KAIST 제공) © 뉴스1
업무협약 체결 모습. 왼쪽부터 이갈 에를리히 요즈마그룹 회장, 이광형 KAIST 총장, 이원재 요즈마그룹 아시아총괄대표. (KAIST 제공) ©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KAIST는 글로벌 벤처투자기업 요즈마그룹(회장 이갈 에를리히)과 공동기술 사업화 및 인재 확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요즈마그룹은 1993년 이스라엘 정부가 이스라엘 창업벤처의 글로벌화를 지원하기 위해 민간과 공동으로 조성한 요즈마펀드에서 출발했다.

요즈마펀드를 마중물로 이스라엘은 오늘날 세계적인 창업국가로 변모했고, 97개 기술기업을 나스닥에 상장시켜 나스닥 상장 기업 수 기준 세계 3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KAIST 교원·학생 창업 기업, 출자 및 연구소 기업, 동문 기업 등에 대한 요즈마그룹의 투자 및 액셀러레이팅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KAIST는 요즈마그룹의 분점을 캠퍼스 내에 설치하는 방안을 제안해 현재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에 요즈마그룹 이갈 에를리히 회장은 "한국 과학기술의 메카인 KAIST 캠퍼스에서 사무실을 운영한다면 보다 효율적으로 우수한 인재 채용하고 기술을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며 긍정적인 검토 의견을 밝혔다.

또,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KAIST와 이스라엘의 세계적인 기초과학 연구기관인 와이즈만 연구소의 기술사업화 협력도 가시화되고 있다.

요즈마그룹은 와이즈만 연구소의 한국지역 기술이전 사업권을 활용해 양 기관의 기술을 필요로 하는 사업체를 적극 발굴할 방침이다.

한편, 요즈마그룹은 지난주 7000만 달러 규모의 한국-이스라엘 중견기업 성장펀드를 결성했다.

이 펀드를 통해 요즈마의 글로벌 액셀러레이팅 노하우와 이스라엘에 있는 400개 이상의 R&D센터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KAIST내 유망 벤처에 투자할 예정이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연구혁신의 결과를 사회적 가치 창출로 연결하는 기술사업화는 KAIST가 추구하는 새로운 문화 전략의 중심축?이라며 “KAIST가 배출한 창업기업이 세계적인 반열에 오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