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석탄발전 잠시 쉬었더니…미세먼지 배출 절반이 줄었다

머니투데이
  • 세종=안재용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06: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미세먼지 배출량, 2년전보다 51% 감소

석탄발전 잠시 쉬었더니…미세먼지 배출 절반이 줄었다
석탄발전 감축 정책의 결과로 미세먼지 배출량이 제도 시행 전보다 절반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인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3월까지 석탄발전을 줄인 결과, 해당기간 관련 미세먼지 배출량이 제도 시행 이전인 2년 전 같은 기간(2018년 12월~2019년 3월)보다 3358톤(51%) 줄어든 3191톤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미세먼지 배출량은 757톤(19%) 감소했다.

정부는 이를 위해 전체 석탄발전 58기중 최대 28기를 가동정지하고 최대 46기에 상한제약을 적용했다. 해당기간 동안 석탄발전량은 54.3GWh(기가와트시)로 전년(61.4GWh) 대비 15.9%(9.8GWh) 줄었다.

정부는 2020년 12월부터 지난 2월까지 9~17기 규모 석탄발전을 가동 정지했다. 상한제약에 들어간 석탄발전소는 최대 46기다. 봄철 미세먼지가 본격적으로 발생하는 지난달에는 19~28기를 가동정지했다. 최대 37기에 상한제약을 실시했다.

정부는 이번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실시로 석탄발전을 감축해 약 1200억원 규모의 비용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석탄발전량을 감축한 것 외에도 환경설비 투자를 대폭 확대했다.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부터 지금까지 환경설비 투자액은 약 2조원에 달한다. 노후 석탄발전소를 6기 폐지했고, 4기 또한 추가로 폐지할 계획이다. 저유황탄 사용도 확대하고 있다.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지난 겨울철 북극발 한파에도 불구하고 안정적 전력수급 상황을 유지하는 한편,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석탄발전 감축대책을 차질없이 시행했다"며 "차기 계절관리제 기간에도 국민들이 미세먼지로 인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석탄발전 감축방안을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석탄발전 감축운영에 따른 비용과 관련해 기후환경비용 공개 등을 통해 소비자수용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