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난 김정1, 백신 맞았어"…방탄소년단 인종차별한 칠레 코미디쇼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6,902
  • 2021.04.12 19: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사진=칠레의 코미디쇼 '미바리오'(MiBarrio) 방송 화면
/사진=칠레의 코미디쇼 '미바리오'(MiBarrio) 방송 화면
칠레의 한 방송 프로그램이 방탄소년단을 패러디한 모습으로 인종차별 발언을 해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1일(한국시간) 칠레의 코미디쇼 '미바리오'(MiBarrio)에는 코미디언 5명이 방탄소년단을 패러디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이들은 자신들을 방탄소년단 멤버 이름으로 소개하면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언급하거나 코로나19 백신 이야기를 해 아시아인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코미디언은 방송에서 진행자가 자기소개를 부탁하자 자신들을 김정우노(uno·1), 김정도스(dos·2), 김정뜨레스(tres·3) 등으로 소개했고, 진행자는 "북한 지도자의 이름에 숫자를 붙인 것 아니냐"며 웃었다.

진행자가 진짜 이름을 묻자 이들은 "V, 정국, 어거스트D(슈가), 제이홉, 진"이라고 자신들을 방탄소년단 멤버 이름으로 소개했다.

이어 진행자가 한국말을 할 줄 아느냐고 묻자 한국말을 못한다면서 중국어와 비슷한 발음으로 흉내를 냈다. 이에 진행자가 "무슨 뜻이냐"고 묻자 그는 "나 백신 맞았어"라는 뜻이라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아시안을 비하한 발언이었지만 현장은 웃음 바다가 됐다.
/사진=방탄소년단 칠레 팬덤 트위터
/사진=방탄소년단 칠레 팬덤 트위터
방탄소년단의 칠레 팬덤은 트위터에 해당 방송 영상을 올리고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집단 항의를 독려하고 있다. 이들은 "모든 농담이 인종주의와 외국인 혐오, 그들의 언어 조롱에 기반한다"며 "전 세계적으로 아시아인이 겪고 있는 차별적 공격을 고려할 때 결코 유머로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달 30일 공식 SNS에 인종 차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은 "저희는 아시안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당한 기억이 있다. 길을 걷다 아무 이유 없이 욕을 듣고, 외모를 비하당하기도 했다. 심지어 아시안이 왜 영어를 하느냐는 말도 들어보았다. 저희의 경험은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에 비하면 아주 사소하다. 하지만 그때 겪은 일들은 저희를 위축시켰고, 자존감을 앗아가기도 했다"며 "아시안으로서 저희의 정체성과 떼어서 생각할 수 없다. 이런 이야기를 꺼내놓기까지, 저희의 목소리를 어떻게 전할지 결정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 그러나 우리가 전해야 할 메시지는 분명하다. 우리는 인종 차별에 반대한다. 폭력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