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김정현 굳은 표정에 눈치보는 서현…과거 인터뷰 모습 재조명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10
  • 2021.04.12 20: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MBC '생방송 오늘 아침' 방송 화면
/사진=MBC '생방송 오늘 아침' 방송 화면
배우 김정현의 과거 태도 논란의 배후에 배우 서예지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김정현이 보인 행동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김정현은 2018년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해 서현, 황승언, 김준한과 함께 드라마 '시간'을 홍보를 위한 인터뷰에 참석했다.

당시 방송에서 김정현은 시종일관 어두운 표정과 굳은 자세로 어색한 태도를 취했다. 그러던 중 리포터가 서현에게 "드라마에서 어떤 역할을 맡았냐"고 질문을 했다. 대답을 하기 위해 마이크가 필요했던 서현은 눈치를 보며 조심스럽게 김정현이 쥐고 있던 마이크를 빼갔다. 김정현은 서현이 마이크를 가져가는 동안 마이크를 손에 쥔 채 미동도 하지 않았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서현이 진짜 고생 많았다", "가장 큰 피해자는 서현이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정현의 태도를 비판했다.

앞서 12일 오전 디스패치는 MBC 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 당시 김정현의 태도 논란과 드라마 하차 이유는 당시 김정현과 연인 사이였던 서예지 때문이라고 보도하며, 두 사람이 당시 나눈 메시지 대화를 재구성해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서예지는 김정현이 상대역인 가수 겸 배우 서현과 스킨십과 로맨스 장면을 촬영하지 못하도록 '시간'의 장준호 감독에게 대본 수정을 요구하도록 하고, 서현은 물론 조감독 등 여성 스태프에게 딱딱하게 굴라고 지시했다. 김정현은 '장 감독한테 다시 한 번 로맨스 안된다고 못 박았다'고 말하며 서예지의 요구에 충실히 따랐다.

이와 관련해 김정현과 서예지의 소속사는 아무런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부릿지'평당 1억원 시대'…수상한 신고가에 병든 집값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