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RE:TV] '신박한 정리' 갑자기 등장한 조세호 미담…"외제차 수리비 안 받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05: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tvN '신박한 정리'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신박한 정리'에서 방송인 조세호의 미담이 공개됐다.

지난 12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에서는 개그맨 권재관, 김경아 부부가 출연해 집 정리를 의뢰했다.

이날 MC 박나래는 두 사람의 오작교 역할을 했다며 러브스토리를 전했다. 과거 권재관이 마음에 두고 있던 김경아와 함께 박나래까지 밥을 자주 사줬다는 것.

박나래는 "없는 살림에 오빠가 밥 사주니까 너무 좋다고 했었다. 근데 어느 순간 경아 언니가 오빠의 마음을 안 거다"라며 "난 밥 얻어 먹고 싶으니까 빨리 먹으러 가자고 했었는데, 언니가 '나 저 오빠 싫어. 내가 밥 사줄 테니까 가자' 하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도 매번 경아 언니가 아깝다고 생각했었다"라고 솔직히 말해 웃음을 샀다.

박나래는 이후 권재관이 김경아에게 괜찮은 남자라고 느낀 사건이 있었다고. 박나래는 "오빠가 자리를 비운 사이에 언니가 대신 오빠 차를 뺀 적이 있었다. 그때 남의 차를 박은 거다"라고 했다. 하필 그 차가 고급 외제차였다는 것. 박나래는 "우리가 돈 한푼 없던 시절 아니었냐. 혹시나 또 방송국 관계자일까 봐 더 걱정했었다"라고 회상했다.

권재관도 당시 기억을 떠올렸다. "편의점을 다녀왔는데 내 차가 옆에 있던 차를 들었다가 내려놨다가 하더라. 앞에서 나래는 '안돼, 안돼, 오지 마!' 막 소리치고 있었다"라고 해 폭소를 유발했다.

김경아는 이후 차주와 통화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밝은 목소리로 공채 개그맨 김경아라는 사실을 알렸다고. 이때 상대방이 '경아 누나냐'라고 물었다고 해 그 주인공이 누구인지 이목이 집중됐다. 김경아는 "당시 양배추로 활동했던 조세호씨였던 거다"라고 밝혔다.

김경아는 이어 "그때만 해도 자취방 보증금을 빼서 수리비를 주려고 했다. 근데 재관 오빠가 일단 지켜보자, 괜찮을 거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세호씨가 '재관이 형 형수님이면 제가 돈을 어떻게 받아요~' 하더라. 조세호씨가 돈을 안 받으셨다"라고 설명했다.

이를 듣던 출연진들은 "이건 (권재관이 아닌) 조세호씨 미담 아니냐"라며 어리둥절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김경아 역시 "오빠가 돈을 대신 내줬으면 (미담이) 되는 건데 그게 아니라서"라며 말끝을 흐려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페달 스톱 없는 치킨산업...빅3, 1조 팔아 2000억 남겼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