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산책하던 10대에 성매매 제안한 70대…거부하자 손등에 뽀뽀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7,987
  • 2021.04.13 07:2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공원을 산책 중이던 10대 학생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서울의 한 구청 소속 70대 공원관리 기간제 직원이 벌금형을 받았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6단독(부장판사 김성대)는 강제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70)에게 지난 7일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관련기관 등 및 장애인 복지시설 취업제한 3년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7월22일 오후 2시20분쯤 서울 은평구 수색공원에서 산책하던 피해자 B씨(당시 19세)에게 다가가 성매매를 제안했다가 거부당하자 B씨에게 악수를 청하며 손등에 입을 맞춘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구청 기간제 근로자였던 A씨는 공원의 수목 및 체육시설 관리 등의 업무를 담당했다.

A씨는 손등에 입을 맞춘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을 녹음한 녹음파일이 있었고 B씨의 진술이 구체적이고 일관돼 법원은 A씨의 추행 행위가 있었다고 봤다.

재판부는 "어린 여학생을 상대로 범행을 저질렀을 뿐만 아니라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자의 용서를 구하지도 않아 죄책이 결코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수사기관에서부터 이 법정에 이르기까지 마치 피해자가 피고인의 행위를 유도한 것처럼 진술함으로써 제2의 피해를 가하고 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