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변기에 머리 밀어넣고 상습 폭행…'청학동 서당' 학폭 여중생 구속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0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해 가담 2명은 불구속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폭행 등 가혹행위가 발생한 지리산 청학동의 한 기숙사. 2021.3.30. © 뉴스1 한송학기자
폭행 등 가혹행위가 발생한 지리산 청학동의 한 기숙사. 2021.3.30. © 뉴스1 한송학기자

(경남=뉴스1) 한송학 기자 = '청학동 서당'에서 발생한 학폭 사건 가해자인 여중생 1명이 구속되고, 2명은 불구속 상태로 13일 검찰에 송치된다.

경남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월 경남 하동의 한 서당 숙소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는 후배의 머리채를 잡아 변기에 밀어 넣고, 수차례 폭행한 A양(15)을 상습폭행 및 공갈, 협박 등 혐의로 구속했다.

A양과 함께 같은 방을 사용하면서 범행에 가담한 2명은 범행 수위가 낮고 형사 처벌 대상이 아닌 촉법소년 등을 이유로 불구속 상태로 수사를 받는다.

앞서 지난 1~2월 하동의 한 서당 기숙사에서는 집단폭행이 발생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교육청에서 학폭심의위원회를 열고 가해자들에게 서면사과, 사회보상, 특별교육 등을 처벌한 바 있다.

하지만 피해자 부모는 교육청의 처분이 미흡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피해자 부모는 국민청원에도 글을 올려 "집단폭행과 엽기적인 고문, 협박, 갈취, 성적 고문을 당한 딸아이를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청원 글은 지난 3월 24일 게시돼 13일 현재 8만4735명의 동의를 얻었으며 청원 마감은 오는 23일까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