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만도·현대모비스, 자유소비재 제조섹터 ESG 1,2위 고수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05: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대한민국 상장사 ESG 리스크 대해부 ①] 3-(9) 자유소비재-제조업 섹터

[편집자주] 깨진 독에 물을 계속 퍼넣어도 금세 새나가기 마련이다. 리스크 관리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잘했던 성과들이 그만큼 퇴색된다. 머니투데이는 빅데이터·AI(인공지능) 기반 ESG 평가기관인 지속가능발전소와 함께 시가총액 상위 주요 종목들과 섹터별 주요 기업의 ESG 성과점수 순위 및 리스크 요인을 반영한 ESG 통합점수 순위를 공개한다.
만도·현대모비스, 자유소비재 제조섹터 ESG 1,2위 고수
만도 (63,400원 상승400 0.6%)현대모비스 (277,500원 상승3000 1.1%)가 '자유소비재 제조업' 섹터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점수는 물론이고 ESG 리스크를 반영해 재산출한 통합점수 기준으로도 1,2위 자리를 고수했다.

반면 ESG 성과점수 기준 5위권에 이름을 올렸던 기아 (80,700원 상승500 0.6%)(옛 기아차), LG전자 (153,000원 상승1500 1.0%)는 통합점수 기준으로는 순위가 5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ESG 리스크 점수가 높았떤 탓이다.

빅데이터·AI(인공지능) 기반 ESG 평가기관인 지속가능발전소에 따르면 올 3월말 기준 시가총액 상위 500위 내에 속한 '자유소비재 제조업' 섹터 32개 기업 중 ESG 성과점수 기준 상위 5개사는 만도(63점) 현대모비스(62.54점) 기아(61.01점) 현대위아 (71,400원 상승1200 1.7%)(59점) LG전자(56.10점)이었다.

ESG 리스크 점수를 반영해 재산출한 통합점수 기준으로도 만도와 현대모비스는 1,2위 자리를 고수했다. 반면 성과점수 3위였던 기아는 통합점수 기준으로는 6위로 밀려났다. ESG 리스크 점수가 4.6점으로 섹터 내 조사대상 기업 중 현대차 (224,000원 상승500 0.2%)(4.6점)와 함께 가장 높은 '심각' 평가를 받으며 성과점수가 그만큼 크게 깎인 영향이다.

성과점수 5위였던 LG전자도 ESG 리스크 점수는 3.1점으로 '매우 높음' 평가를 받아 통합점수 순위가 9위로 밀려났다.

지속가능발전소는 기업들이 자체 발간한 지속가능보고서 및 각급 정부 부처, 공공기관이 보유한 기업 관련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ESG 성과점수를 산출한다.

여기에 △AI 시스템으로 수집된 해당 기업의 ESG 관련 뉴스에서 리스크 점수를 산출해서 △리스크 점수에 따른 할인율을 적용해 성과점수를 조정, ESG 통합점수를 산출해 낸다. 이 때문에 성과점수가 높다고 해도 리스크 점수가 높으면 통합점수 순위가 종종 뒤바뀌기도 한다.

기아, LG전자 대신 5위권에 이름을 올린 기업은 넥센타이어 (8,430원 상승220 -2.5%), SNT모티브 (60,100원 상승600 -1.0%)가 있다. 이들의 ESG 성과점수 기준 순위는 각각 9위, 10위에 불과했지만 ESG 리스크 점수가 0.2점, 0.6점에 불과해 그만큼 성과점수 할인율이 낮게 적용이 됐다.

한편 DI동일 (183,000원 상승4000 2.2%)(44.76점) 지누스 (84,400원 상승1100 1.3%)(45.96점) 에스엘 (24,750원 상승800 3.3%)(46.05점) 한샘 (112,500원 상승2000 1.8%)(46.31점) 한세실업 (24,350원 상승1100 4.7%)(46.61점) 등은 자유소비재 제조업 섹터에서 ESG 통합점수가 가장 낮은 5개사였다. 이 중 한샘, 에스엘의 ESG 리스크 점수는 각각 2.8점, 2.1점으로 '높음' 평가를 받았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