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속보]광양시장 부동산 투기 의혹…경찰, 시청 압수수색

머니투데이
  • 김주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0: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경찰이 정현복 광양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전남 광양시청을 압수수색 중이다.

전남경찰청 부동산투기 특별수사대는 13일 오전 9시부터 광양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정 시장은 아내가 2019년 매입한 광양시 진월면 신구리 땅이 도로 개발 지역에 포함되면서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투기 의혹이 일자 정 시장은 지난 5일 부동산을 사회 환원하겠다는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부동산 의혹에 대해 책임질 일이 있다면 떳떳하게 책임을 다하겠다고 입장을 발표했다"며 " 배우자 명의의 광양 진월면 신구리 땅을 사회에 환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퇴임 이후 광양에서 살면서 촌부로 돌아가겠다고 약속을 드린 바 있어 신구리 땅에 식재돼 있는 매실나무에 거름도 주며 농사를 짓고 있다"며 "그러나 도로개설 계획으로 특혜 의혹이 불거지고 있고 그 땅으로 인해 사업을 고대하고 있는 진상면과 진월면 주민과 약속된 사업이 물거품이 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를 분석해 신속하게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엔 안 갈래요"…글로벌 기업 임원 놀라게 한 그 '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