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한·중 반발에도…美, 오염수→처리수 "日방류 결정 지지"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1: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IAEA와 방사능 감시·복원·폐기물 처리·폐로 거쳐…국제 안전 기준 부합"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AFP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사진=AFP
미국 정부가 12일(현지시간) 일본이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 사고에서 나온 오염수를 방류하기로 결정한 데 대해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원자력 안전 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지지하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국제원자력기구(IAEA)와 긴밀히 협조해 방사능 감시, 복원, 폐기물 처리, 원전 폐로(decommissioning) 등을 포함한 후쿠시마 원전 사고의 후속 처리를 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은 일본 정부가 현재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된 처리수 관리와 관련해 여러 결정을 검토한 것을 안다"며 "특수하고 어려운 이 상황에서 일본은 여러 선택과 효과를 따져보고 투명하게 결정했으며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원자력 안전 기준에 따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일본 정부가 이러한 접근법의 효과를 감독하면서 계속해서 협조와 소통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를 사용했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를 정화하는 과정을 거쳤다는 의미에서 처리수로 부른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후쿠시마 원전에서 나온 처리수를 처리하는 결정을 투명하게 하려는 일본에 감사한다. 일본 정부가 IAEA와 계속 협력하길 기대한다"라고 썼다.

일본 정부는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13일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