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남아도는 제주 풍력발전 전기 어쩌나…올들어 사흘에 한번 '강제 정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3: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내 풍력발전사업자 '판매손실보전위원회' 발족…전력거래 자유화 등 논의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및 탄소배출 억제 등 친환경 공약을 제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의 당선으로 국내 전기차 배터리와 태양광 산업 등 친환경 산업이 부상하고 있다. 사진은 10일 오후 제주시 한경면 한경풍력 발전단지 모습.2020.11.10/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파리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및 탄소배출 억제 등 친환경 공약을 제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후보의 당선으로 국내 전기차 배터리와 태양광 산업 등 친환경 산업이 부상하고 있다. 사진은 10일 오후 제주시 한경면 한경풍력 발전단지 모습.2020.11.10/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제주=뉴스1) 강승남 기자 = 제주지역 풍력발전 출력제약이 심화되면서 손실액도 커지자 도내 풍력발전사업자들이 직접 문제해결 방안 모색에 나섰다.

13일 제주에너지공사 등에 따르면 제주지역 풍력발전 출력제약 횟수는 2015년 3회에 불과했지만, 2016년 6회, 2017년 14회, 2018년 15회, 2019년 46회, 지난해 77회로 급증했다.

또 올해 출력제약 횟수도 30회(3월말 기준)에 이른다. 올해에는 사흘에 한번 꼴로 풍력발전기가 멈춘 셈이다.

출력제약으로 인해 도내 풍력발전사업자들의 손실액은 2015년 이후 약 65억원으로 추정된다.

여기에 지난해부터 SMP(계통한계가격)와 REC(신재생공급인증서) 가격이 폭락하면서 발전사들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처럼 도내 풍력발전 출력제약이 빈번해지고 경영상황이 악화되자 제주에너지공사 등 도내 풍력발전사업자들은 지난 9일 '제주 풍력발전 출력제약 판매손실보전위원회'(위원장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를 발족, 방안 모색에 나섰다.

위원회에는 Δ제주에너지공사 Δ한신에너지 ΔSK D&D Δ제주김녕풍력발전 Δ탐라해상풍력 Δ수망풍력㈜ 등 도내 풍력발전사업자들이 참여하고 있다.

제주에너지공사 회의실에서 열린 첫 회의에서는 Δ전력거래 자유화를 통한 출력제어 발전량 거래 Δ공공 ESS설치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위원회는 향후 Δ풍력발전 출력제약 발전판매 손실 보상제도 도입 Δ풍력발전출력제약 최소화 기술개발과 시스템 보강 Δ재생에너지 사업자 투자 손실 발생 최소화 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정부 등에 제안한다는 계획이다.

황우현 제주에너지공사 사장은 "풍력발전 출력제약은 제주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라 향후 2050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국가 차원의 중요한 과제다"며 "위원회 운영을 통해 출력제약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현장의 목소리를 수렴해 대책을 제안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