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영국, 50대 이상 성인 코로나 백신 1차 접종 완료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5:3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런던=AP/뉴시스]영국 정부가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면서 런던의 한 미용실에서 한 여성이 머리를 손질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용실, 상점, 체육관, 야외 술집 및 식당 등이 영업을 재개했다. 영국은 코로나19 백신 최소 1회 접종자가 전체 인구의 절반 정도인 3천2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04.12.
[런던=AP/뉴시스]영국 정부가 12일(현지시간) 코로나19 봉쇄를 단계적으로 완화하면서 런던의 한 미용실에서 한 여성이 머리를 손질하고 있다. 이에 따라 미용실, 상점, 체육관, 야외 술집 및 식당 등이 영업을 재개했다. 영국은 코로나19 백신 최소 1회 접종자가 전체 인구의 절반 정도인 3천2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21.04.12.
영국이 50대 이상 성인들과 고위험 집단에 속한 사람들의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했다.

12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매우 중대한 이정표에 도달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존슨 총리는 "9개의 가장 위험한 그룹의 모든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했다"면서 "3200만명 이상이 코로나19에 대항하기 위해 제공되는 예방 접종을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미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한 백신을 배포하기 위해 관여한 모든 이에게 감사하다"면서 "우리는 필수적인 2차 투여를 완료하고 7월 말까지 모든 성인에게 백신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목표에 대해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영국에서 1차 접종을 한 사람은 3219만명, 2차 접종까지 마친 이들은 765만명에 달했다. 영국 성인의 58.5%가 백신을 1차례 이상 맞은 셈이다.

이 가운데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접종 횟수가 2000만회 이상이라고 BBC는 집계했다.

영국은 애초 15일을 50대 이상의 접종 완료일로 설정했었다.

맷 행콕 영국 보건장관은 "팀이 목표를 일찍 달성하는 놀라운 일을 해내 기쁘다"라고 말했다.

잉글랜드공중보건국(PHE)의 연구에 따르면 50대 이상을 포함한 9개 위험군에 대한 접종으로 1만명 이상이 생명을 구했다고 추정했다.

영국에서는 지금까지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접종이 이뤄졌다.

영국은 7월까지 모든 성인을 대상으로 1회차 백신 접종을 끝낸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50세 미만을 대상으로도 모더나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모더나 백신은 지난주 웨일스 지역에 배포됐다. 이번 달에만 5만분회의 모더나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모더나 백신은 보건·간병 분야에 종사하거나 노인을 돌보는 업무에 종사하는 30세 미만에 우선 접종된다.

애초 이들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기로 돼 있었으나, 혈전 발생 부작용 논란으로 보건당국은 30세 미만에게 다른 백신을 제공하기로 했다.

40대는 백신 공급 부족 현상으로 5월부터 접종을 받을 것으로 예상됐다.

아울러 영국 보건당국은 존슨앤드존슨 백신에 대해 긴급 사용허가 절차를 거쳐 7월부터 물량을 공급받을 것으로 보인다.

임페리얼칼리지런던(ICL) 연구에 따르면 백신 접종과 봉쇄 효과로 3월 잉글랜드 지역의 코로나19 감염이 약 60% 줄었다. 백신 접종을 먼저 한 65세 이상 고령자들 감염률이 가장 낮았다. 입원과 사망 역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백신 접종 성과로 영국 정부는 3월 초부터 4단계에 걸쳐 봉쇄 완화를 추진하고 있다. 6월말까지 전면적 봉쇄 해제가 목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