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열악한 지방재정 위해 고향세 도입해야"…부안군 의회 건의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북 부안군의회 제321회 임시회가 13~21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개회됐다.© 뉴스1
전북 부안군의회 제321회 임시회가 13~21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개회됐다.© 뉴스1
(부안=뉴스1) 박제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의회 제321회 임시회가 13일 개회, 21일까지 9일간 열린다.

이번 임시회에서는 이태근의원이 대표 발의한 '새만금 관광레저용지 공공주도 조기개발 촉구 건의안'을 비롯해 총 9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한다.

이어 2021년도 상반기 주요사업에 대한 현황을 청취하고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다만, 국내 코로나19 유행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직 필요한 만큼 사업장 방문을 최소화해 추진할 예정이다.

김광수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군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버스승강장 바람막이 설치 사업의 확대와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김정기 의원은 건의안을 통해 “열악한 지방재정을 돕고 우리 사회의 상생 공동체 문화를 형성하는데 큰 도움이 되는 고향세를 도입하자”고 건의했다.

부안군 재정 자립도는 2020년 현재 전국 군 단위 평균 17.86%보다 열악한 9.17%로 전국 243개 자치단체에서 202번째에 머무는 등 자체수입이 적고 의존재원 비율이 높아 자체 수입 확대 방안과 효율적인 재정운영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김 의원은 "지방분권의 성공을 위해 고향세 도입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당면과제로 고향에 대한 건전한 기부문화를 조성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통하여 농어촌과 지방을 살려 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는 고향세의 도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찬기 의장은 “이번 현황 청취와 현장 방문을 통해 추진사항을 꼼꼼히 점검하고 현장에서 생산적인 대안을 제시, 군민들이 체감하고 만족할 수 있는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