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만명 밀집+노마스크+육성응원... 삼박자 다 갖춘 中 응원단 '눈살'

스타뉴스
  • 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3 19: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턱으로 내린 채 응원하고 있는 중국 응원단. /AFPBBNews=뉴스1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턱으로 내린 채 응원하고 있는 중국 응원단. /AFPBBNews=뉴스1
우려는 현실이 됐다. 앞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한 채 육성응원을 펼쳐 눈살을 찌푸리게 했던 중국 응원단이 안방에서는 더 ‘업그레이드’됐다. 코로나19는 완전히 잊은 모양새다.

중국 응원단은 13일 오후 5시(한국시간) 한국과 중국의 2020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PO) 2차전이 열린 쑤저우 올림픽 센터 스타디움에서 코로나19를 잊은 응원을 펼쳤다.

‘삼박자’를 모두 갖췄다. 이날 경기장 관중석에는 1만여명이 들어찼다. 더구나 관중들은 거리두기 없이 한 곳에 밀집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일부 관중들도 눈에 띄었다. 이런 가운데 경기 내내 중국 응원단의 육성응원이 경기장을 가득 메웠다.

지난 8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PO 1차전 당시 중국 응원단의 행태보다 더 심해진 모습이었다. 당시 중국 응원단은 수 차례 ‘짜요’를 외치며 단체로 육성응원을 펼쳤다. 경기장 전광판에 육성응원을 하지 말라는 문구가 중국어로 안내됐지만, 중국 응원단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았다.

2차전 원정에서는 응원단의 행태가 더 심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결국 ‘노 마스크’ 속 지속된 육성 응원, 그리고 밀집된 관중들의 모습이 나왔다. 코로나19는 완전히 종식된 듯한 분위기였다. 지난 1차전에 이어 또다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장면이었다.

한편 이날 경기는 연장접전 끝에 한국이 중국과 2-2로 비겼다. 1차전에서 1-2로 졌던 한국은 전반에만 내리 2골을 넣으며 승기를 잡았지만, 후반전에 1골을 실점한 뒤 연장전으로 접어들었다. 이후 연장전반 13분 왕 슈왕에게 실점한 한국은 마지막 한 골을 넣지 못했고, 결국 1, 2차전 합계 3-4로 패배해 무릎을 꿇었다. 마지막 남은 여자축구 도쿄올림픽행 티켓은 중국의 몫이 됐다.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일부 관중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밀집 응원을 펼치고 있는 중국 응원단. /사진=TV조선 중계화면 캡쳐
13일 중국 쑤저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축구 최종예선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일부 관중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밀집 응원을 펼치고 있는 중국 응원단. /사진=TV조선 중계화면 캡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