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옥문아들' 정용화 "'스키장 훈남'으로 유명해져 연예계 데뷔까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 뉴스1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가수 겸 배우 정용화가 '옥문아들'에서 학창 시절을 언급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옥문아들')에는 새 수목드라마 '대박부동산'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장나라, 정용화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 자리에서 정용화는 "학창 시절 '스키장 훈남'으로 유명했다던데"라는 질문을 받고 과거를 회상했다.

정용화는 "부산에 살았는데 무주리조트까지 갔다. 부산에서 5시간 걸려서 간 것"이라고 입을 열어 웃음을 줬다.

특히 정용화는 "5살 때부터 스키를 타서 엄청 좋아했다. 거기서 셀카를 찍어 개인 홈페이지에 올렸는데 그게 퍼지고 퍼졌다. 그걸로 캐스팅이 돼서 제가 지금 여기까지 온 거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서울에서 얼굴 보러 부산까지 간 사람도 있었냐"라는 질문이 나오자, 정용화는 "부인하진 않겠다"라면서 "과자 주고받는 데이가 되면 퀵으로 온 적이 있었다. 데뷔 전 학교 다닐 때 일"이라고 해 놀라움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