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바이든, 푸틴과 '불편한'통화…"제3국서 정상회담" 제안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7: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사진=afp,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통화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제 3국에서의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국경지대에서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으로 인한 긴장 고조에 우려를 표하며 이를 완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고 밝혔다.

최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서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을 지원하면서 군사적 위기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영토 보전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강조하며 푸틴 대통령에게 제 3국에서의 정상회담을 제안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러시아의 사이버 침입과 선거 개입 등의 행동에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밝혔다"고도 전했다.

러시아 크렘린궁은 보도문을 내고 "미국 측 요청으로 푸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통화를 했다"며 "러미 관계와 국제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크렘린궁은 바이든 대통령이 푸틴 대통령에게 양국 관계 정상화, 이란의 핵 합의 복귀, 기후 변화 등에 함께 협력하자고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22일~23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기후변화 정상회의에 푸틴 대통령의 참석을 요청했다고도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러-미 관계는 살얼음판을 걷고 있다. 양 정상은 올해 1월 말 처음 통화를 하고 러시아의 야당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 탄압 문제, 러시아의 해킹의혹 등을 두고 불편한 대화를 나눴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을 '살인자'로 보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렇다"고 대답한 후, 푸틴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생방송 맞장 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