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① '펜트2' 안연홍 "중간 합류 부담…진분홍 정체 나도 몰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안연홍은 요즘 그 어느 때보다도 의욕이 넘친다. 아역 시절부터 시작해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로 살았던 그는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를 통해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서 배우로서의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스스로도 '이렇게 오래 갈 줄 몰랐다'던 '세 친구'(2000) 속 코믹한 이미지를 단 번에 지워냈다.

그는 하은별(최예빈 분)의 가정교사 진분홍 역할로 시즌2에 중도 합류,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더니 시즌2를 마무리 지을 때는 하은별에 대한 집착을 드러내며 '소름 유발' 캐릭터라는 별명도 얻었고, 시즌3로 이어지는데 가장 주목받고 있는 인물로 급부상했다.

그동안 가족드라마에서 활약했던 안연홍이 음산하고 때로는 공포스럽게 보이는 인물로 변신하면서 반전 효과는 더욱 컸다. 배우로서도 더없이 좋은 기회였다.

안연홍은 지난 13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지난 35년의 배우생활에도 느낀 연기, 새로운 모습에 대한 갈증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면서 지난 2017년 이혼 후 워킹맘, 싱글맘으로 살면서 느낀 점도 담담하게 고백했다. 올해 '펜트하우스'를 통해 배우로서 터닝포인트를 지나는 만큼,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아도 어색하지 않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진솔한 바람도 전했다.

-시즌2에 중도 합류했는데, 어떻게 합류했나. 당시 제작진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었나.

▶시청자가 볼 때 선역인지 악역인지 미스터리한 인물이다라는 말만 듣고 들어왔다. 등장인물 소개를 보면 약간씩 선을 넘기 시작한다는 것만 알았지 나중에 확 진분홍 캐릭터가 부각되더라. 그렇게 전개될지 몰랐다. 엄청 놀랐다.

-김순옥 작가와 인연이 있던 건가.

▶없었다. 시청자로서 작품을 좋아한 정도였다. '펜트하우스' 시즌1을 재미있게 보고 본방사수를 하곤 했다. 제작사에서 연락을 받고 너무 좋았다. 역할이 크지는 않지만 나중에 갈수록 반전이 있을 것 같은 미스터리한 인물이라고 했다. 너무 좋았고 한편으로는 걱정도 많이 됐다. 매회 이슈가 큰 작품이었는데 내가 중간에 들어가서 분위기를 해치지 않을까 싶은 걱정이 있었다. 조용히 스며들자는 생각이었다.

-어떤 인물일지 전혀 감이 안 잡혀서 오히려 더 집중해서 보게 되더라. 많은 시청자들이 진분홍의 정체를 궁금해 했다.

▶내가 생각한 것보다 반응이 커서 놀랐다. 내 역할이 대본당 한 신 정도 나오니까 밥을 먹으러 가거나 장을 보러 가도 다들 궁금해 하신다. 어떻게 된 거냐고 물어보시고 저도 모르니까 대답을 못했다. 아이에 대한 집착이 굉장히 심한 캐릭터라고 마지막 즈음에 말씀해주셔서 그렇게 연기를 했다. 그 전까지는 나도 로건리의 조력자인 줄 알았다. 뒤통수를 치거나 돈에 넘어가는 일반적인 캐릭터인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 또 감독님도 너무 임팩트있고 소름 끼치게 만들어주시더라.

-시즌3가 어떻게 진행될까.

▶상상을 할 수 없을 정도다. 시즌2 대본을 보면서도 설마 설마 했던 것이 진짜로 이렇게 되네 싶었다. 이번에는 '설마'도 없는 것 같다. 너무 궁금하다. 최종화 대본보고 놀란 게 바로 옆에서 자동차가 폭발한다니, 어떻게 된 건가 놀랐다. 화면을 보니까 제대로 터지더라. 또 주요 배역이 법정에서 판결을 받았잖나. 시즌3 시작이 어떻게 되는 건가 싶다.

-시즌3에 바라는 점이 있나.

▶진분홍을 포함해서 나쁜 사람들은 최대한 나쁜 짓을 하고 최대한 크게 벌을 받았으면 좋겠다. 그래야 권선징악의 의미가 더 강조될 것 같다. 드라마에서라도 벌을 안 받으면 찝찝하다. 지금 받는 벌은 너무 가볍지 않나 싶다. 의외였던 게 '펜트하우스' 악역들은 나쁜 짓을 해도 나빠 보이지 않는 점이 있다. 안쓰러운 면이 있는 캐릭터도 있다. 계모나 부모들을 통한 상처도 이유가 되는 것 같다. 그렇게 입체적인 악역을 그리는 작가님이 대단한 것 같다.

-진분홍이 은별이에게 집착하는 모습이 나왔는데.

▶진분홍에 대해 아무 것도 공개되지 않은 상태이기는 하지만 아이에게 집착을 하더라. 나에게 아이가 있었는데 잘못 됐다든지 아이와 관련된 상처가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이 환경에서 은별이를 구해주려고 하는 모습이 나온 것 같다. 은별의 엄마인 것처럼 (은별에 대한) 그릇된 사랑, 집착으로 연결이 되는 것 같다.

-실제 엄마인데, 이런 캐릭터를 어떻게 해석했나.

▶엄마로서 해석했다기보다는, 아이와 관련된 트라우마에 대해 추측했다. 분홍의 아이가 어떻게 된 걸까, 혹시 내가 입양아인데 학대를 받은 건 아닐까 여러가지 생각을 해봤다. 대본에만 충실하자는 생각이었고, 그걸 시청자에게 잘 전달하고 싶었다. 진분홍에 대한 정보가 없었기 때문에 더 그에 대해 궁금해 하는 효과가 나온 것 같다.

<【N인터뷰】②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매그나칩서 본 국가핵심기술 구멍, OLED칩 뒷북 지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