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② 안연홍 "'세친구' 이미지 이렇게 오래갈 줄은…'펜하2'로 변신"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배우 안연홍/SBS '펜트하우스2'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배우 안연홍은 요즘 그 어느 때보다도 의욕이 넘친다. 아역 시절부터 시작해 3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배우로 살았던 그는 최근 종영한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2'를 통해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면서 배우로서의 터닝 포인트를 맞았다. 스스로도 '이렇게 오래 갈 줄 몰랐다'던 '세 친구'(2000) 속 코믹한 이미지를 단 번에 지워냈다.

그는 하은별(최예빈 분)의 가정교사 진분홍 역할로 시즌2에 중도 합류, 속을 알 수 없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러더니 시즌2를 마무리 지을 때는 하은별에 대한 집착을 드러내며 '소름 유발' 캐릭터라는 별명도 얻었고, 시즌3로 이어지는데 가장 주목받고 있는 인물로 급부상했다.

그동안 가족드라마에서 활약했던 안연홍이 음산하고 때로는 공포스럽게 보이는 인물로 변신하면서 반전 효과는 더욱 컸다. 배우로서도 더없이 좋은 기회였다.

안연홍은 지난 13일 뉴스1과 인터뷰에서 지난 35년의 배우생활에도 느낀 연기, 새로운 모습에 대한 갈증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면서 지난 2017년 이혼 후 워킹맘, 싱글맘으로 살면서 느낀 점도 담담하게 고백했다. 올해 '펜트하우스'를 통해 배우로서 터닝포인트를 지나는 만큼, 앞으로 어떤 역할을 맡아도 어색하지 않은 배우가 되고 싶다는 진솔한 바람도 전했다.

<【N인터뷰】①에 이어>

-제작진이 왜 진분홍 역할에 안연홍씨를 캐스팅했다고 하나. 얘기를 나눈 점이 있나.

▶전혀 없었다. 너무 감사드린다. 내 연기 패턴, 안연홍이라는 배우에 대한 이미지, '세친구' 코믹 이미지를 한 번에 없애줬다. 정말 대단한 감독님 작가님이다 싶었다.

-'세친구' 이미지가 이렇게 오래 갈 것이라고 생각했나.

▶전혀 생각 못 했다. 지금도 '세친구' 속 나와 '펜트하우스' 속 나를 비교하면서 보시는 분들이 계시더라. 그 역할을 벗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이번에 내 연기를 보고 내가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라고 생각해주시고 그렇게 봐주시길 바랐다.

-어떤 연기를 하고 싶나.

▶예전에는 역할에 대한 욕심이 많았다면 지금은 연기에 대한 욕심이 많다. 이런 연기 저런 연기 다 해보고 싶다. 내가 해보지 않았던 연기가 많다. 진분홍도 그렇고 지금까지도 하지 않은 캐릭터, 연기가 많다. 그렇게 도전했을 때 좋은 반응을 얻으면 기쁨이 진짜 크다.

-34년을 연기활동해도 하지 않은 역할이 많은 건가.

▶그럼에도 '세 친구' 이미지가 강했던 것 같다. 지금은 너무 좋다. 진분홍 캐릭터가 확 드러나는 장면들이 있는데 그것도 너무 좋았다. 김순옥 작가님이 '세 친구 이미지 벗었다'고 문자를 주셨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동민 감독님도 진분홍 역할을 더 잘 보여주기 위해 음산하고 무서운 이미지로 연출도 해주시더라.

-그동안 주로 일일드라마, 가족드라마 위주로 활동하다 오랜만에 미니시리즈에 출연했는데 부담감은 없었나.

▶내가 처음부터 이 드라마 출연진이었다면 덜 부담이 됐을텐데 중간 합류이지 않나. 시즌1이 워낙 잘 돼서 부담이 컸다. 내가 들어갔는데 시청률이 조금이라도 떨어지면 내 탓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 더 잘 나와서 안심했다. 혹시라도 '안연홍 나오는데 시간 잡아먹는다'라고 할까봐 되게 걱정을 많이 했다.(웃음)

-장르나 드라마 특성이 기존의 작품과 달라서 현장에 적응하는 것도 부담되지 않았나.

▶걱정이 많이 됐다. 그동안 재미있거나 유쾌한 가족극을 주로 하다가, 이번에는 장르물에 가까운 드라마를 하게 됐다. 다행히 '수상한 장모' 촬영팀, 오디오팀 스태프분들이 이번에도 함께 하고 계셔서 연기가 끝나면 격려를 많이 해주셨다. 아예 모르는 제작진이었으면 '내가 잘 한 건가' 걱정도 했을 것 같다.

-원래 알고 있던 배우로는 김소연씨가 있지 않았나.

▶SBS '공룡선생'이라는 드라마에서 인연이 있다. 그때 소연이는 중학생이고 저는 고등학생이었다. 같이 연기했다. 유진이는 영화 '못 말리는 결혼'에서 만난 적이 있다.

-재회한 소감은 남달랐을 것 같다.

▶너무 신기했다. 그때는 다들 어렸다. 내가 지금 아줌마 된 것은 생각도 안 하고 소연이가 가정을 꾸렸다고 하니 너무 신기하다. 그때도 소연이는 예쁘고 성숙했다. 예전에 소연이가 악역을 예전에 한 번 했는데 '저렇게 착한 애가 저런 연기도 하는구나' 싶었다. 이번에도 '이렇게 착한 친구가 이런 연기도 잘 한다'며 감탄하고 있다.

-최근 '편스토랑' 등 예능도 출연했는데.

▶너무 재미있었다. 요리 프로그램을 좋아하기도 하고, '편스토랑'이라는 프로그램도 좋았다. '펜트하우스'와 방송 시간이 겹치는데, 이경규 선배가 '('펜트하우스' 때문에) 우리 시청률 떨어졌다'고도 하시고, 이영자 언니는 화장실까지 와서 다음 전개에 대해 물어보시더라.(웃음) 말씀드리지는 않았다.

<【N인터뷰】③에 계속>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 마지막 총리'…김부겸 앞에 놓인 2가지 숙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