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컷] 제이쓴 "난 연예계 3대 도둑…홍현희 내겐 국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8: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라디오스타' 14일 방송 출연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MBC '라디오스타' ©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본업만큼 부업 '홍현희 남편'으로 핫한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라디오스타'에 뜬다. 제이쓴은 예능 선배인 아내 홍현희가 전수한 '라스' 맞춤형 '예능 특훈'을 공개해 웃음을 안긴다. 또 스스로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한 제이쓴은 "홍현희는 나에게 국보"라며 아내 자랑을 늘어놓는다고 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14일 오후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는 밥벌이에 진심인 사장님 세 명과 사장님인 척하는 개그맨 한 명, 홍석천, 조준호, 제이쓴, 김해준(a.k.a 최준)과 함께하는 '아무튼 사장!' 특집으로 꾸며진다.

'라디오스타' 첫 출격인 제이쓴은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홍현희가 업자가 '라스'를 왜 나가느냐고 부러워했다"며 아내의 반응을 공개해 웃음을 유발한다. 이어 예능 선배인 홍현희가 전수한 맞춤형 '예능 특훈'을 공개하며, 키플레이어 활약 야망도 내비쳤다.

제이쓴은 요즈음 '홍현희 남편'으로 불리지만, 결혼 전에는 '인테리어계 아이돌'로 불릴 만큼 유명했다. 초보자도 적은 돈으로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셀프 인테리어 팁을 전수하는 파워 블로거로 활약했고, 자신만의 인테리어 노하우를 녹여낸 책을 발간해 베스트 셀러에 등극하기도 했다.

제이쓴은 '인터리어계 아이돌' 시절을 회상하며 "최근 임영웅씨가 책을 살 만큼 팬이었다고 하더라"라고 깨알 자랑했다. 또 '오지랖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자취생들의 인테리어계의 구원자로 활약하던 시절 에피소드를 들려줬다.

무엇보다 이날 제이쓴은 자칭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해 현장 모두를 의아하게 했다. 제이쓴은 서둘러 해명을 요구한 MC들에 "홍현희가 나에게는 국보"라며 애정을 드러내며, 같은 내용을 SNS에 자랑했다 당황스러운 댓글을 받았다는 비화를 공개했다. .

또 제이쓴은 부부 생활을 SNS에 공개하는 이유를 밝히며, 아내 홍현희 자랑도 늘어놓았다. 이때 제이쓴은 "내 최고의 마케팅 결과는 홍현희"라며 아내의 방송 출연 콘셉트는 물론 SNS 콘텐츠까지 직접 기획하고 관리하는 '외조의 왕' 모먼트를 공개했다.

이어 홍현희의 자존감을 올리는 데 효과적이라는 부부만의 잠들기 전 '소확행' 루틴을 공개해 부러움을 샀다.

제이쓴이 자칭 '연예계 3대 도둑'이라고 주장한 현장은 14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