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데이식스, 직접 쓴 신보 수록곡 가사…원필 "에너지 느끼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08:3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데이식스/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데이식스/JYP엔터테인먼트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밴드 데이식스(DAY6)가 직접 쓴 신곡 가사 일부를 선보였다.

데이식스는 14일 0시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 미니 7집 '더 북 오브 어스 : 네겐트로피 - 카오스 스왈로드 업 인 러브'(The Book of Us : Negentropy - Chaos swallowed up in love, 이하 '네겐트로피') 5번 트랙 '구름 위에서'와 6번 트랙 '무적 (ONE)' 노랫말과 인스트루멘탈 음원 일부가 담긴 리릭 티저 영상을 게재했다.

신곡 '구름 위에서' 작사에 참여한 제이(Jae)는 "아프기만 했던 기억들을 행복한 추억들로, 생각의 각도를 바꾸는 과정을 그려낸 곡이다"라고 소개하며 "오래전 심장 건강으로 많이 아파하다 세상을 떠난 친구를 떠올리며 노랫말을 썼다"라고 이야기했다. 리릭 티저 영상은 "기억나니 그땐 무서울 게 없이 하고 싶은 게 생겼을 땐 바로 움직이던 날들이 많았지 우리 그땐 참 재밌었지 너와 보낸 그날들이 다"와 같은 표현들과 함께 잔잔한 멜로디, 느리게 흘러가는 구름이 조화를 이뤄 곡의 분위기를 배가했다.

신곡 '무적 (ONE)' 작사와 작곡에 참여한 원필은 가사 중 "제 아무리 길이 험하다 해도 그 어떤 것도 상처 하나 낼 수 없어"를 가장 좋아하는 구절로 뽑으며 "이 노래에는 힘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듣는 분들과 부르는 우리 모두 강한 에너지를 느꼈으면 했다. 마치 히어로물의 주인공이 된 듯 가사를 써 내려갔던 것 같다"라고 감상 포인트를 전했다.

데이식스는 약 2년에 걸쳐 북 시리즈를 전개했고 이를 통해 우리의 삶과 감정의 다양한 순간들을 그려내며 '싱어송라이터 밴드'로서 자질을 입증했다. '모든 순간을 노래하는 밴드'라는 수식어에 걸맞게 많은 이들과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했다. 시리즈의 완결판인 '네겐트로피'는 '결국 우리를 회복시키는 에너지는 사랑이고, 사랑으로 인해 우리는 하나가 된다'라는 주제로 아름다운 완성이자 또 다른 시작을 알린다.

새 타이틀곡 '유 메이크 미'(You make Me)는 영케이와 원필이 곡 작업을 맡아 '데이식스 음악 중 가장 새로운 존재감을 뿜어내는 노래'를 만들었다. 영케이는 "단 한 명의 어떠한 형태의 사랑이라도 그 사랑은 위대하다고 생각한다"라는 마음으로 곡을 썼다고 전해 완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한편 데이식스는 2020년 5월 발매한 미니 6집 '더 디먼'(The Demon) 이후 약 1년 만인 오는 19일 오후 6시에 완전체 음반 '네겐트로피'를 발표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흠슬라 'HMM'의 실적 마법…탄력받는 3가지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