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가격 올린대" 샤넬 매장 수백명 줄…"뒤로 가" 싸움에 경찰까지

머니투데이
  • 오정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251
  • 2021.04.14 11: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르포]샤넬(CHANEL) 4월 인상설에 수백명 '샤넬런'…자리싸움 신경전

14일 오전 9시30분경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입구에서 고객들이 샤넬 매장 진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14일 오전 9시30분경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입구에서 고객들이 샤넬 매장 진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CHANEL) 가방을 사기 위해 14일 오전 9시30분쯤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을 찾은 A씨는 깜짝 놀랐다. "6시간 30분 동안 자리 비웠잖아요. 뒤로 가라니까요!" 200여명이 줄을 선 가운데 날카로운 외침이 허공을 갈랐다.

"어딜 갔다 이제 온거냐, 뒤로 가라" 샤넬백을 사려고 새벽부터 줄 선 사람들 사이로 날선 목소리가 들렸다. 200명이 신세계 본점 건물을 빙 돌아설 정도로 길게 줄 선 가운데 새벽에 줄 앞쪽에 가방으로 자리를 대신 맡아놓고 뒤늦게 돌아온 사람이, 추운 날씨에 새벽부터 기다린 다른 고객과 시비가 붙은 것이다.

프랑스 명품 브랜드 샤넬이 4월 중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문이 돌며 샤넬백을 사기 위해 주말 아닌 평일에도 수백여명의 인파가 백화점 명품관 샤넬 매장에 줄을 서고 있다. 이날은 서울 아침 기온이 3도로 뚝 떨어지며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린 날이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옷차림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고객들이 핫팩을 손에 쥔 채 몇 시간을 신세계 본점 앞에서 기다려야 했다. 이런 상황에서 새벽에 와서 가방만 덩그러니 던져놓고 6시간30분 만에 나타난 고객은 추위에 신경이 날카로운 다른 고객의 반감을 샀다. 몇 번의 고성이 오간 뒤 결국 경찰이 출동해 사태를 수습했다.

백화점 정문 입구에서 약 20번째로 줄 서고 있던 B씨는 "경기도에서 새벽에 출발해 6시30분쯤 도착했다"며 "오늘 매장에 샤넬 클래식백이나 보이백 재고가 있으면 사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대부분 새벽부터 덜덜 떨면서 기다린 건데 6시간 넘게 다른 곳에서 쉬다가 다시 나타난 사람에게 다른 고객이 항의를 하며 싸움이 붙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14일 오전 10시경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입구에 고객들이 샤넬 매장 진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14일 오전 10시경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입구에 고객들이 샤넬 매장 진입을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올해 들어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이 시작되자 소비심리가 크게 반등했다. '보복소비'가 본격 터지면서 국내 소비자들은 샤넬백을 원했다. 하지만 샤넬은 한국에서 매장에 항상 재고가 부족한 상태다. 매일 입고되는 극소량 인기제품을 사기 위해 새벽부터 줄을 서는 것이 불가피한 것이다. 백화점 오픈과 동시에 매장으로 달려가는 오픈 런(OPEN RUN·매장 질주 현상)이 상시적으로 발생하는 이유다.

같은 날 오전 9시40분경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본점 앞에도 150여명의 인파가 본점을 뱀처럼 ㄷ자로 둘러싸며 샤넬 오픈런 줄을 섰다. 추운 날씨를 견디기 위해 패딩과 뽀글이 점퍼로 무장하고 담요를 몸에 둘둘 감은 사람도 있었고 간이 캠핑의자와 종이박스를 준비해 바닥에 앉은 채 기다리는 사람이 많았다. 순수하게 샤넬백 하나 갖고 싶어서, 또는 결혼을 앞두고 예물 마련을 위해 오픈런에 합류한 사람도 있었지만 리셀(재판매)을 위한 전문 업자로 보이는 사람들도 있었다.

2021년 소비자심리지수는 석 달째 상승하며 3월에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100을 돌파했다. 경기가 앞으로 좋아질 것으로 보는 사람들이 더 많아졌단 뜻이다. 경기회복을 낙관하면서 '보복 소비' 발생으로 백화점 매출이 급증하고, 명품과 패션의류가 최대 수혜주로 부상했다.
지난해 11월 샤넬 가격인상 이후 샤넬 클래식백 가격
지난해 11월 샤넬 가격인상 이후 샤넬 클래식백 가격
지난해 5월과 10월 샤넬이 가격 인상을 예고했을 때 서울·부산지역의 백화점에는 광란의 '오픈런'이 나타났다. 백화점 정문 셔터가 다 열리기도 전에 매장으로 질주하는 기현상이 펼쳐졌다. 일반 소비자는 물론 샤넬을 가격인상 전에 사서 되팔려는 전문 리셀러(resaler)까지 가세했다. 올해는 작년보다 더 많은 인파가 백화점으로 몰려들고 있다.

샤넬·루이비통 등 명품 브랜드의 지속된 가격 인상은 오픈런을 부추기고 있다. 샤넬은 지난해 5월과 11월에 두 차례 가격 인상을 했는데, 5월의 가격 인상폭은 최대 27%에 달해 충격을 줬다. 루이비통 등은 수시 가격 상향 조정을 실시하고 있다. 앞서 지난해 실적을 공개한 루이비통코리아는 지난해 '명품 열풍'에 2020년 매출 1조원을 돌파했고 에르메스도 연 매출 4100억원대를 달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줄고, 증여 늘고…다주택자 안 팔고 버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