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진석 "자강? 통합? 통합이 곧 자강"…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의 말말말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1: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국민의힘 중진들 '野통합'엔 한목소리, 당권 관해선 의견 갈려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은 14일 한목소리로 야권 통합이 순리라고 주장했다. 다만 중진들의 당권 도전을 놓고는 의견이 갈렸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권한대행-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5선인 정진석 의원은 "4·7 보궐선거에서 국민이 우리 당을 택한 건 내년 대선에서 승리해 정권교체의 희망을 보여달란 것"이라며 "더 큰 2번을 만든다는 국민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자강, 통합을 놓고 논란이 있는데 전 통합이 곧 자강이라 생각한다"며 "단일대오를 만들고 단단해진 야권 세력을 구축하는 게 어떻게 자강이 아닐 수 있나. 야권이 통합하라는 국민의 명령이 순리"라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차기 당권 주자로 거론된다.

5선의 서병수 의원은 "합당 문제는 우리가 선거 때 약속한 것이라 지켜야 한다"며 "실무기구를 만들어 합당의 걸림돌을 제거하는 작업을 하면서 지도부 구성 문제는 우리 일정대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4선 홍문표 의원도 "문재인 정부에 반대하는 세력과 하나로 연합하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일단 통합 선언부터 해야 하는데 '연락 오면 한다' 식의 느슨한 대응으로는 대통합의 역사를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전당대회의 방향성에 대해선 의견이 갈렸다. 서 의원은 이번 4·7 재보선 결과에 대해 "좀 더 새로운 젊은이들이 국민들의 생각과 감각에 맞는 정치를 펼쳐달라는 요구"라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중도외연을 넓히기 위해 젊은 사람들을 위한 장을 만드는 시도와 방향을 제시한 것은 존중받아야 마땅하다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 고민과 논의 없이 과거 방식 그대로 과거 사람들이 나와서 지도부를 구성한다면 우리를 바라보는 국민들이 어떻게 생각하겠나 스스로 생각해봐야 한다"며 "우리 중진 의원이나 많은 분들이 그동안 여러 노력을 했고 혁혁한 성과도 거뒀지만 스스로 한 번씩 돌아보고 내가 나설 땐지 아닌지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 의원은 전날 "이제 젊은 미래 세대가 산업화의 성취와 민주화의 성과를 뛰어넘을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나 서병수는 국민의힘 대표를 뽑는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반면 차기 당권에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진 조경태 의원은 의견을 달리했다. 조 의원은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수가 중요한 게 아니고 사람이 중요하다"며 "개혁을 할 수 있는 사람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송언석 의원의 폭행 및 갑질 사건 때 초선 의원들 말 한마디 안 했다"며 "그분들을 개혁적 인물이라고 볼 수 있나. 송언석 의원에 대해 강력하게 징계하라고 한 사람이 조경태 말고는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나는 초선 의원보다 더 젊다. 내 나이가 53세"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테슬라·폭바 위협에도 K-배터리 "오히려 기회" 외치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