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8분이면 '아이오닉 5' 80%까지 초고속 충전" 어디?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53
  • 2021.04.14 11:0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E-pit 충전소/사진제공=현대차그룹
E-pit 충전소/사진제공=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일반 전기차 급속충전소보다 2배 이상 속도가 빠른 초고속 충전소를 고속도로 휴게소에 설치하며 인프라 확대에 속도를 낸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서해안고속도로 화성휴게소(목포 방향)에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E-pit’ 개소식을 갖고 내일(15일)부터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엔 황성규 국토교통부 2차관,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홍정기 환경부 차관, 공영운 현대차 사장, 김일환 한국도로공사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E-pit’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통합브랜드로 ‘빠른 충전과 쉽고 편리함, 프리미엄’ 서비스를 지향한다. 이번에 선보인 E-pit 충전소는 장거리 운전 고객들의 전기차 충전 편의성을 높이고 국내 전기차 보급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현대차그룹이 국내 최초로 고속도로 휴게소에 구축한 초고속 충전소다.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kW(킬로와트)급 초고속 충전설비를 갖춘게 강점이다.

실제로 이날 진행된 충전 시연에서 현대차와 기아 (86,100원 상승300 -0.3%)의 신형 전기차인 ‘아이오닉 5’와 ‘EV6’는 18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 10%에서 최대 80%까지 빠른 속도로 충전되며 초고속 충전 대중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것으로 5분 충전에 약 100km 주행이 가능한 셈이다. 충전속도는 차량의 최고 수용 가능 전력량에 맞춰 자동 조절되기 때문에 이전에 나온 전기차의 경우 다소 차이가 생길 수 있다는 게 현대차측 설명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도중 정차)’에서 영감을 받아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는 의미를 담은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를 공개했다. 특히 E-pit 충전소는 지붕이 있는 캐노피 구조로 건축돼 충전 중인 차량과 고객을 악천후로부터 보호하면서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캐노피는 컨템포러리 미니멀리즘을 디자인 콘셉트로 깔끔한 바디에 견고하면서도 순수한 이미지를 구현한게 특징이다.

현대차는 아울러 △전기차에 저장된 인증 정보를 이용해 별도 조작없이 충전 커넥터 체결만으로 충전과 결제가 한번에 가능한 ‘플러그 앤 차지(Plug & Charge)’ △E-pit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물리적 카드 없이도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는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 △충전소 만차 시 온라인으로 대기번호를 발급하는 ‘디지털 큐(Digital Queue)’ 등 신규 서비스를 E-pit 충전소에게 적용했다.

현대차그룹은 국내 전기차 시장 활성화 차원에서 타사 전기차 이용 고객에게도 E-pit 충전소를 개방한다. 국내 충전표준인 콤보1을 기본 충전방식으로 채택한 전기차는 제조사에 상관없이 모두 충전 가능하다.

E-pit 충전소는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 각 6기씩 총 72기 설치됐으며 연중무휴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론 △경부고속도로 안성(서울 방향), 안성(부산 방향), 칠곡(부산 방향) △서해안고속도로 화성(목포 방향), 군산(서울 방향) △중부고속도로 음성(통영 방향) △중부내륙고속도로 문경(양평 방향) △남해고속도로 문산(순천 방향), 함안(부산 방향) △영동고속도로 횡성(강릉 방향) △무안광주고속도로 함평나비(무안방향) △서울양양고속도로 내린천(서울 방향) 등에 설치돼있다.

현대차그룹은 이달 28일까지 시범적으로 운영하며 이 기간엔 할인된 가격으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초고속 충전소를 포함한 고도화된 충전 플랫폼 구축을 통해 편안한 충전 환경 조성은 물론 새로운 고객경험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가능성을 모색하고 미래 친환경차 시장을 이끌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 (222,500원 상승2500 -1.1%)그룹은 올해 도심 주요 거점에도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 8곳(48기)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E-pit 충전소/사진제공=현대차그룹
E-pit 충전소/사진제공=현대차그룹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