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MLB닷컴 "류현진이 양키스 타자들을 장악했다" 호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6⅔이닝 비자책으로 시즌 첫 승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최고의 완급조절을 보여준 류현진 © AFP=뉴스1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최고의 완급조절을 보여준 류현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메이저리그 홈페이지인 MLB닷컴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이스 류현진(34)의 호투를 칭찬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볼파크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의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선발 등판, 6⅔이닝 4피안타 7탈삼진 1볼넷 1실점(비자책)으로 잘 던졌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2.92에서 1.89로 내려갔다.

토론토는 홈런 2개를 포함해 장단 10안타를 몰아치며 양키스를 7-3으로 꺾었고, 류현진은 시즌 첫 승(1패)을 수확했다.

류현진은 DJ 르메이휴, 지안카를로 스탠튼, 애런 저지, 게리 산체스 등 이름만 들어도 쟁쟁한 타자들을 상대로 특유의 완급 조절을 앞세워 노련한 피칭을 선보였다.

보더라인 구석구석을 찌르는 직구와 함께 주무기인 체인지업, 커브, 커터 등 '팔색조' 피칭으로 양키스 강타선을 돌려세웠다.

2회 양키스 중심 타선인 산체스, 애런 힉스, 루그네드 오도어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운 것이 이날의 백미였다.

류현진은 5회초 1사에서 힉스에게 좌전안타를 허용하기 전까지 12타자를 연속으로 잡아내는 등 안정적인 피칭을 했다.

7회초 수비 실책으로 1점을 내줬지만 에이스의 역할을 100% 한 최고의 투구였다.

경기 후 MLB닷컴은 "류현진이 양키스를 장악했고, 블루제이스 타선이 터지며 상대에 데미지를 줬다"고 호평했다.

이어 매체는 "가장 고무적인 순간은 라우디 텔레즈의 솔로 홈런이었다. 그 한방이 가장 필요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