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② '낙원의밤' 엄태구 "나체로 사우나 액션, 부끄럽고 외로웠다"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4: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엄태구/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엄태구/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엄태구(38)가 나체로 촬영한 사우나 신에 대해 회상했다.

14일 오후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에서 주연 태구 역을 맡은 엄태구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태구를 위해 증량도 했다는 엄태구는 "일단 무조건 많이 먹었고, 살찌는 보충제를 많이 먹어서 효과를 많이 봤다"고 했다. 이어 "감독님께서 태구가 처음 등장할 때 얼굴만으로 어떤 캐릭터 서사가 느껴졌으면 좋겠다고 해서, 삶에 찌들고 지치고 누나의 병 상황, 그리고 일을 관둬야 하나, 조카에 대한 걱정, 그런 것들을 품 안에 담고 하려고 했다"며 "외적으로는 피부도 스킨, 로션만 바르면서 거칠게하고 립밤만 바르는 식으로 그렇게 했다"고 설명했다.

엄태구는 영화에서 여러 액션을 소화한 것에 대해 "특히 사우나, 차 안에서 벌인 신이 기억나는데, 쉽지 않았다"라며 "순간 순간 최선을 다해서 하려고 했고, 특히 차 안에서 액션 장면 같은 경우에는 저보다도 함께 작품했던 무술팀분들이 리얼하게 받아주셔서 그 분들이 정말 고생을 많이 하셨다. 그분들 덕분에 차 안 액션신이 잘 나온 것 같아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체로 나왔던 사우나 신 같은 경우에는 처음에 부끄럽기도 했고, 시간이 흐를수록 외로웠다"며 운은 뒤, "그래도 정말 고생많이 하신 게 스태프분들은 옷을 다 입고 있었다. 스태프분들이 땀 흘리면서 고생을 많이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브이아이피' '마녀'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호흡을 맞췄다.

엄태구는 범죄 조직 에이스지만 한순간 라이벌 조직의 타깃이 되어 낙원의 섬 제주로 향한 태구를 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