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N인터뷰]③ '낙원의밤' 엄태구 "전여빈, 진짜 연기 괴물…또 같이 하고파"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4: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엄태구/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엄태구/넷플릭스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엄태구(38)가 상대 배우 전여빈의 연기를 칭찬했다.

14일 오후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에서 주연 태구 역을 맡은 엄태구가 취재진과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엄태구는 '전여빈이 엄태구에 대해 향수 같은 배우라고 칭찬한 것'에 대해 "전여빈 배우야 말로 향수가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전여빈 배우를 '밀정' 때 잠깐 마주치고 대화는 못 나눠 봤고, 이후에 영화 '죄 많은 소녀'에 나오셨는데 연기 괴물이라는 기사를 봤다 어떻게 했길래 그 말이 나왔을까 싶어서 봤는데 진짜 연기 괴물이더라. 연기 너무 잘하고 정말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엄태구는 이 때까지 호흡을 맞춘 상대 배우 중에서 전여빈과 가장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엄태구는 "사실 감독님이 매일 맛있는 음식을 사주시고, 커피를 사주시곤 해서 자연스럽게 대화를 많이 나누게 됐다"라면서 "나중에 전여빈 배우와 또 다른 작품에서 다시 만나고 싶다는 생각은 했다"고 밝혔다.

또한 엄태구는 전여빈과의 신 중에서 "마지막에 전여빈 배우가 총쏘는 장면을 정말 좋아하고 기억에 남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여빈 배우와 촬영은 가장 기억에 남는 첫 번째는, 첫 촬영할 때 같이 처음하니까 떨림과 긴장감, 새로움이 많이 기억에 남는다. 첫 신은 제주도에서 차 타고 창문을 열면 머리카락이 흔들릴 때 창문을 조용히 닫는 그 장면이었다"고 회상했다.

한편 지난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브이아이피' '마녀' 등을 연출한 박훈정 감독의 신작으로,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호흡을 맞췄다.

엄태구는 범죄 조직 에이스지만 한순간 라이벌 조직의 타깃이 되어 낙원의 섬 제주로 향한 태구를 맡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