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제네시스·SUV 날았다…현대차·기아 1분기는 좋지만 앞으로는?

머니투데이
  • 이강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5: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SUV 'GV80' 주행 사진. /사진제공=제네시스
현대차그룹 제네시스 SUV 'GV80' 주행 사진. /사진제공=제네시스
현대차 (238,500원 상승2500 1.1%)·기아 (89,800원 상승600 0.7%)의 올해 1분기 실적이 제네시스 시장 안착과 SUV 판매에 힘입어 지난해에 비해 크게 호전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2분기에는 아이오닉5, 3분기에는 EV6 전기차 출시가 예정돼있지만 반도체 공급난으로 감산이 불가피해 이 분위기가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1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분기 영업익은 1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5.4%가 오를 것으로 예측된다. 같은 기간 매출은 27조7000억원으로 9.5%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기아 역시 호실적을 내놓을 것으로 예측된다. 1분기 영업익은 1조29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90.6%, 같은 기간 매출은 15조9000억원으로 9%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제네시스, '우즈 GV80 노이즈 마케팅' 효과…입증美에서 안전성


제네시스·SUV 날았다…현대차·기아 1분기는 좋지만 앞으로는?

현대차는 국내외 시장 모두 그랜저·제네시스 등 고수익 차종들이 좋은 실적을 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내수 판매의 경우 국내 그랜저와 제네시스를 합한 비중이 전체 중 31.7%에 달했다.

그 외 아반떼, 싼타페도 좋은 판매량을 보여주면서 1분기에만 총 36만3949대가 팔렸다. 전년 동기 대비 11.4%가 오른 수치다. 특히 내수에서는 20.2%가 올라 국내 시장 1위 자리를 더욱 확고히 했다.

제네시스·SUV 날았다…현대차·기아 1분기는 좋지만 앞으로는?

특히 현대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다. 제네시스 판매량 성장률은 국내보다 해외가 110%p 가량 더 높다. 해외에서는 1만1345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 대비 277.4%가 올랐고 내수에서는 3만2884대로 165.3%가 상승했다.

제네시스는 GV70 등 신차에 더불어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의 노이즈 마케팅 효과도 톡톡히 봤다. 우즈가 탑승한 GV80이 도로 밑으로 굴러 떨어져 전복됐지만 그는 의식이 멀쩡한 채로 구조됐다.

미국 전 언론에서는 제네시스 GV80의 '안전성'에 주목했다. 우즈 '후광효과'로 제네시스 3월 판매량은 3006대로 전년 동월 대비 210.2%가 상승했다. 이 중 GV80이 1636대가 판매됐다. 미국 출시 이후 역대 최다 월 판매량이다.



"기아=SUV"…카니발·쏘렌토·텔루라이드 '효자 노릇'


제네시스·SUV 날았다…현대차·기아 1분기는 좋지만 앞으로는?

기아는 1분기 총 33만5789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20.4%가 상승했다. 특히 같은 기간 수출이 22만2848대로 26.4%가 올라 국내 상승률을 크게 상회했다.

국내에서는 카니발·쏘렌토가, 미국 시장에서는 대형 SUV 텔루라이드의 인기가 이어졌다. 국내 3월 판매량만 봐도 카니발은 9520대가 판매돼 내수 판매 2위를 차지했고, 쏘렌토는 8357대로 5위를 차지했다. 올해 1분기 미국 소매 판매 16만대 중 65.7%가 텔루라이드 등 SUV였다.

이머징 마켓 인도에서도 셀토스 등 소형 SUV의 판매가 두드러졌다. 인도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43.1%가 상승한 4만8000대로, 셀토스 흥행에 이어서 전략형 신차 쏘넷이 자리를 잡았다는 평가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으로 2분기 감산 불가피…"하반기때 복구될 듯"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2월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9.5% 증가한 448억 달러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일평균 수출도 5개월 연속 증가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인근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3.15/뉴스1
(울산=뉴스1) 윤일지 기자 = 2월 수출이 전년 동월 대비 9.5% 증가한 448억 달러를 기록하며 4개월 연속 상승세를 보였다. 일평균 수출도 5개월 연속 증가하며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15일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수출 선적부두 인근 야적장에 완성차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3.15/뉴스1

다만 올해 2분기에도 현대차·기아의 신바람이 이어질지는 알 수 없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난이 길게는 올해 3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측돼 차량 감산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출시를 앞두고 있는 현대차 첫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는 이미 감산에 들어간 상황이다. 현대차는 반도체 부족으로 이달 생산 물량을 4분의1로 줄인 바 있다. 올해 7월 출시 예정인 기아 EV6도 낙관하기 어렵다. 현재 내연기관차에 들어가는 반도체는 300개 수준인데 비해 전기차는 적게는 600개, 많게는 900개까지도 필요하다.

업계에서는 2분기 실적이 주춤하더라도 하반기에 다시 그만큼 복구될 것이라고 봤다. 차량 인도가 늦춰지는 것이지 수요가 사라지는 건 아니기 때문이다. 정용진 신한금융투자 수석연구원은 "전년도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마찬가지로 상반기 판매 감소분은 하반기 신차 수요로 이연될 뿐"이라며 "반도체 부족을 만회하기 위해 고가 차종 위주의 유연한 생산 로테이션이 진행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