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포스코 광양서 4.3만톤 리튬 생산…전기차 年100만대 분량

머니투데이
  • 우경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5: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아르헨티나 리튬 추출 데모플랜트 건설현장을 방문해 안전을 당부하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아르헨티나 리튬 추출 데모플랜트 건설현장을 방문해 안전을 당부하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
포스코가 차세대 배터리(리튬이온2차전지) 핵심 소재인 수산화리튬 양산 사업을 공식화했다. 이사회를 통해 대규모 투자를 확정짓고 연 4만3000톤, 전기차 100만대 분량 리튬 생산기지 건설에 상반기 중 착수한다.

포스코는 9일 이사회를 열고 율촌산업단지 내 연 4만3000톤 규모 광석 리튬 추출 공장 투자를 승인했다고 14일 밝혔다.

리튬 4만3000톤은 전기차용 배터리 100만대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다. 포스코는 지난 2010년부터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과 함께 염수와 광석에서 각각 리튬을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해 왔다.

포스코는 또 광양제철소 내에 연간 약 2500톤의 탄산리튬을 생산하는 데모플랜트를 2년 이상 운영했다. 리튬 생산을 위한 노하우 축적, 전문인력 양성 등의 역량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국내 첫 대규모 리튬 양산에 들어간다.

포스코가 건설하는 리튬 추출 공장은 호주에서 주로 생산되는 리튬 광석을 주원료로 한다. 자체 연구개발한 생산 공정 등을 적용해 생산라인을 구성할 예정이다. 오는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올해 상반기 내에 착공할 계획이다.

새 공장에서는 수산화리튬을 전용으로 생산한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는데 핵심적 역할을 하는 소재다. 포스코는 그간 탄산리튬을 일부 생산해 왔다. 이 역시 단계적으로 수산화리튬으로 전환해 총 생산량 4만3000톤을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전기차용 배터리 원가에서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게 양극재다. 그 양극재의 메인 원료가 바로 리튬이다. 양극재 원료가 되는 리튬은 크게 탄산리튬과 수산화리튬으로 나뉜다. 전기를 생성하고 충전할 수 있는 역할을 한다.

그간 배터리업계는 탄산리튬을 주원료로 하는 양극재를 주로 사용해왔다. 전기자동차의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한 이차전지 기술이 발전하면서 니켈 함유량 80% 이상의 양극재가 개발됐다. 니켈 함유 80% 이상 양극재는 수산화리튬을 활용해야 한다.

포스코는 또 최근 화제가 된 아르헨티나 리튬 염호에도 연간 2만5000톤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을 이르면 내년 현지 착공할 예정이다. 약 55만대 분량의 전기차용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국내와 아르헨티나를 통해 포스코는 연산 6만8000톤의 리튬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현재 글로벌 1위 리튬 생산업체 미국 앨버말이 연 8만5000톤을 생산하고 있음을 감안하면 후발주자인 포스코가 얼마나 진지하게 리튬사업에 임하고 있는지를 알 수있다.

포스코는 광석 및 염수 리튬 추출 사업에 중장기적인 투자를 통해 2023년까지 연 7만톤, 2026년까지 연 13만톤, 2030년까지 연 22만톤의 리튬 생산체제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포스코의 리튬사업은 포스코케미칼 등을 통해 배터리 소재로 수직계열화를 이루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포스코케미칼은 리튬을 원료로 하는 양극재와 함께 배터리 핵심 소재인 음극재까지 생산, 유수 배터리사에 공급하고 있다.

포스코가 리튬 사업에 주목한건 이미 10년도 넘은 일이다. 철강을 대체할 미래 성장동력 중 하나로 낙점하고 지난 2010년부터 공을 들여 왔다.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신소재 사업은 더 탄력을 받았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포스코가 리튬 연구개발 등에 이미 투자한 돈만 1000억원이 넘는다"며 "그린뉴딜 시장 개화와 함께 포스코가 선제적 투자의 효과를 톡톡히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조용히! 말 그만 하세요!"...심판이 겨우 말린 삼성 vs 공정위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