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컨디션 좋습니다!" 류현진 자신감, 7회까지 이런 구속이 [국민감독 김인식의 MLB 通]

스타뉴스
  • 신화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04: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전 7회 2사 후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고 있다. /AFPBBNews=뉴스1
류현진이 1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전 7회 2사 후 마운드를 내려가면서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고 있다. /AFPBBNews=뉴스1
14일(한국시간) 홈 뉴욕 양키스전 7-3 승
류현진 6⅔이닝 1실점(비자책) 승리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았습니다.”

올 시즌 들어 처음으로 전화를 걸어온 류현진(34·토론토)의 목소리에는 힘이 넘쳤다. “(2번타자) 장칼로 스탠턴에게는 체인지업과 커터를 많이 던졌다”고도 했다. 그는 이날 스탠턴을 병살타 1개 포함 3타수 무안타로 꽁꽁 묶었다.

괜한 자신감이 아니었다. 류현진은 뉴욕 양키스에 3경기 연속 호투(총 19이닝 3실점 2자책)를 펼쳤다. 앞서 양키스에 유독 약했던 모습을 보일 때와 가장 다른 점은 역시 볼 스피드다.

류현진의 이날 최고 시속은 92.4마일(약 149㎞)이 찍혔다. 그런데 놀랍게도 7회 초 게리 산체스 타석 5구째였다. 막판까지 체력 관리가 잘 되고 공에 힘이 있었다는 뜻이다. 이렇듯 패스트볼 구속이 92마일 정도는 나와야 타자들에게 혼란을 주고, 변화구의 위력도 더 커진다.

1회 첫 타자 DJ 러메이휴에게 내준 내야안타는 토론토 3루수 캐번 비지오의 미숙한 플레이 때문이었다. 비지오는 스스로 수비가 약하다고 느끼는지 너무 뒤쪽에 서 있곤 한다. 그러다 보니 다른 3루수 같으면 쉽게 처리할 타구도 급하게 러닝 스로를 할 수밖에 없다.

1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14일(한국시간) 뉴욕 양키스를 상대로 투구하는 류현진. /AFPBBNews=뉴스1
이 안타만 없었다면 류현진은 5회 1사 후 에런 힉스에게 좌전 안타를 맞을 때까지 퍼펙트 피칭을 한 셈이다. 특히 상대 2~4번 스탠턴, 에런 저지, 산체스 등 중심타선에 단 1개의 안타도 내주지 않았다.

양키스는 류현진의 위력에 눌려 이렇다 할 찬스도 잡지 못했다. 모처럼 주자를 내보낸 후에도 스탠턴(1회 무사 1루)과 루그네드 오도어(5회 1사 1루)가 무기력하게 병살타로 물러났다.

양키스 같은 대포 군단은 언제 한 방이 터질지 모른다. 6-1로 앞선 8회 초 토론토가 투수 교체를 2번이나 하면서 2점을 내준 것만 봐도 류현진이 얼마나 좋은 투구를 했는지를 알 수 있다.

본인 말처럼 올해 출발이 무척 좋아 보인다. 류현진의 시즌 첫 승, 그리고 메이저리그 통산 60승 달성에도 축하의 말을 전한다.

/김인식 KBO 총재고문·전 국가대표팀 감독

김인식 전 감독.
김인식 전 감독.
김인식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고문은 한국 야구를 세계적 강국 반열에 올려놓은 지도력으로 '국민감독'이라는 애칭을 얻었습니다. 국내 야구는 물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도 조예가 깊습니다.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대표팀 감독으로서 MLB 최고 스타들을 상대했을 뿐 아니라 지금도 MLB 경기를 빠짐 없이 시청하면서 분석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71억 관평원 '유령청사' 전락…직원들은 특공 시세차익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