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팽팽한 '퍼펙트 끈', 사구 하나에 '싹둑'... 문승원, 악몽의 5회 [★인천]

스타뉴스
  • 인천=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21: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SSG 랜더스 문승원.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 문승원. /사진=SSG 랜더스 제공
4회까지 호투를 펼쳤다. 퍼펙트 피칭이었다. 수비의 도움까지 받았다. 그런데 그 팽팽했던 끈이 5회 '싹둑' 끊겼다. SSG 랜더스 문승원(32) 이야기다.

문승원은 1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정규시즌 NC 다이노스와 3연전 두 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2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3실점의 퀄리티스타트 플러스(QS+) 호투를 펼쳤다. 그런데 패전투수가 됐다. 이날 SSG가 NC에 0-3으로 졌다.

일단 4회까지 문승원이 퍼펙트 피칭을 펼쳤다. 12타자를 맞이해 탈삼진 2개-뜬공 7개-땅볼3개를 일궈냈다. 깊숙한 타구를 외야수가 잘 잡기도 했고, 날카로운 타구를 내야진이 걷어내며 땅볼로 만들기도 했다.

문제는 그 사이 타자들이 단 1점도 뽑지 못했다는 점이다. 상대 선발 웨스 파슨스가 사사구 3개를 허용하는 등 흔들리기도 했지만, 타자들이 이를 공략하지 못했다. 문승원이 NC 타선을 압도했다면, 파슨스는 '꾸역꾸역' 막는 모양새. 그렇게 4회까지 팽팽한 0의 균형이 이어졌다.

5회 모든 것이 변했다. 5회초 첫 타자 양의지를 상대한 문승원은 초구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를 던졌고, 볼이 됐다. 이어 2구째 체진이업을 뿌렸는데 이것이 제대로 가지 않았고, 타자 몸쪽 높이 들어갔다. 그러면서 양의지의 왼쪽 손등을 스치고 지나갔다.

경기 첫 번째 출루 허용이 찝찝하게 이뤄졌다. 다음 애런 알테어를 우익수 뜬공으로 막았으나 노진혁에게 다시 볼넷을 내줬다. 그 좋았던 제구가 갑자기 말을 듣지 않았다. 포수 이재원이 마운드에 올라 문승원을 다독였지만, 바로 마음을 다스리기 만만치 않아 보였다.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NC 양의지(왼쪽).
5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한 NC 양의지(왼쪽).
다음 강진성에게 다시 볼카운트 2-0으로 밀렸고, 3구째 140km짜리 투심이 가운데로 몰렸다. 강진성이 이를 받아쳐 우중간 적시 2루타를 터뜨렸다. 경기 첫 번째 피안타가 적시타였다.

끝이 아니었다. 김태군을 상대로는 헛스윙 2개로 볼카운트 0-2로 유리한 상황이었지만, 볼 2개가 들어갔고, 5구째 145km짜리 속구가 다시 한가운데로 향했다. 김태군이 그대로 잡아당겼고,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가 됐다. 스코어 0-3이 되는 순간이었다.

도태훈을 좌익수 뜬공으로, 박민우를 1루 땅볼로 잡고 추가 실점 없이 끝내기는 했다. 이후 6회초와 7회초를 삼자범퇴로 마쳤다. 결국 7개 이닝 가운데 6개 이닝이 퍼펙트였다. 딱 하나, 5회가 문제가 됐다.

이날 NC 선발 파슨스는 5⅔이닝 3피안타 3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전체적인 내용이 문승원보다 나았다고 보기는 어렵다. 문승원보다 22개나 더 던지고도(파슨스 108구-문승원 86구) 더 짧은 이닝에 그쳤다. 그래도 실점 없이 자신의 임무를 다했다. 문승원은 더 잘 던졌음에도 패전투수가 됐다.

결국 의도하지 않았던 몸에 맞는 공 하나 때문에 좋았던 흐름이 급전직하했다. 한 번 페이스가 흐트러지자 회복이 쉽지 않았고, 3점을 내준 후에야 이뤄졌다. 문승원으로서는 두고두고 뼈아픈 5회가 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백신 라인도 없는데…삼바 코로나 백신으로 주목받는 이유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