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정의선 투자선구안 통했다"..동남아 우버 '그랩' 상장에 대박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154
  • 2021.04.14 15:4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싱가포르 현지에서 전기차 관련 서비스에 활용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사진제공=현대차그룹
싱가포르 현지에서 전기차 관련 서비스에 활용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사진제공=현대차그룹
동남아시아 '우버'로 불리며 현지 모빌리티(이동수단) 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그랩(Grab)'이 상장을 추진하면서 일찌감치 투자에 나선 현대자동차도 수혜주로 부각되고 있다.

14일 관련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며 차량 호출·배달 플랫폼 업체 그랩은 이날 벤처캐피탈 알티미터캐피탈의 스팩(SPAC·비상장기업 인수합병을 목적으로 하는 서류상 회사) '알티미터그로스'와 합병에 합의했다. 합병 회사의 기업 가치는 396억달러(약 44조5000억원)로 스팩 합병 사상 최대가로 평가받았다. 2019년 10월 그랩의 기업 가치(150억달러)와 비교해 2.5배 이상 높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2018년에 국내 기업 중 가장 큰 규모인 총 2억7500만달러(약 3076억원)를 그랩에 투자했다. 현대차는 2500만달러(1월)와 1억7500만달러(11월)를 합해 총 2억달러를 투자했고, 기아는 여기에 7500만달러(11월)를 더했다. 당시 현대차·기아가 외부 업체에 투자한 금액 중 역대 최대치였다. 그랩의 성장 가능성에 투자를 결정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선구안이 통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실제로 그랩 상장이 완료되면 현대차그룹의 지분가치가 8000억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그룹과 그랩은 전략 투자를 결정하면서 전기차 부문 협력을 위한 계약도 체결했다. 정 회장과 앤서니 탄 그랩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협력방안을 논의한 결과물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당시 수석부회장)과 앤서니 탄 그랩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11월6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한 포럼 행사장에서 만나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당시 수석부회장)과 앤서니 탄 그랩 설립자 겸 최고경영자(CEO)가 2018년 11월6일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한 포럼 행사장에서 만나 향후 협력방안에 대해 상호 의견을 교환하면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
이 투자를 계기로 양사는 비즈니스 플랫폼에 전기차 모델을 활용한 신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특히 혁신 기업 이미지를 내세우면서 동남아 전기차 시장에 빠르게 안착해 시장을 선점하는데 협력키로 했다. 아울러 현지 유력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활용한 새로운 시장 공략 방식을 통해 자동차 신흥시장으로 급부상 중인 동남아시아 내에서 판매를 확대하고 지속적인 수익창출 기반을 확보키로 했다.

현대차 (229,000원 상승500 -0.2%)그룹과 그랩은 아울러 지난해부터 그랩 운전자가 현대차·기아 (82,600원 상승800 1.0%)의 전기차를 활용해 차량 호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범 프로젝트를 싱가포르에서 선보였다. 자동차 업계에선 동남아시아 전기차 수요가 2025년에 34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그랩은 2012년 설립했으며, 동남아시아 8개국 200여개 도시에서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를 제공하며 관련 시장의 75% 이상을 점유했다. 이후 그랩은 음식·식료품 배달, 디지털 결제, 기타 금융서비스 등으로 사업을 확장했고 2018년 우버 동남아 사업부문을 인수하며 동남아 차량공유 시장을 장악했다. 지난해 그랩의 매출액도 전년 대비 약 70% 증가했다. 동남아시아 차량 공유경제 시장은 중국과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평가된다.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인 지영조 사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성장 지역 중 하나인 동남아시아는 전기차의 신흥 허브가 될 것"이라며 "그랩은 동남아 시장에서 전기차 보급을 확대하고 완벽한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한 최고의 협력사"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