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부 서울이랜드의 '서울더비 반란', FC서울에 1-0 승리 [★상암리뷰]

스타뉴스
  • 서울월드컵경기장=김명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21: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이랜드FC 레안드로(왼쪽 2번째)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더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서울이랜드FC 레안드로(왼쪽 2번째)가 14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서울더비에서 결승골을 터뜨린 뒤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K리그2 서울이랜드FC가 FC서울(1부)을 꺾고 서울더비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서울이랜드는 14일 오후 7시 30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1 하나은행 FA CUP 3라운드에서 후반 40분에 터진 레안드로의 결승골에 힘입어 FC서울을 1-0으로 승리했다.

지난 2014년 창단 이래 FC서울과 역사상 처음으로 격돌한 서울이랜드는 적지에서 서울 더비 승리팀이 됐다. 반면 FC서울은 최근 K리그 포함 4연패의 늪에 빠졌다.

FC서울은 팔로세비치를 중심으로 나상호와 조영욱이 좌우 날개로 나서는 3-4-3 전형을 꺼내들었다.

김진야와 김진성, 오스마르, 신재원이 미드필드진을 꾸렸고, 이한범과 홍준호 황현수가 백스리에 섰다. 골키퍼는 양한빈.

서울이랜드는 이건희와 한의권이 투톱을 구축하고, 바비오와 곽성욱, 최재훈이 중원을 꾸리는 3-5-2 전형으로 맞섰다.

박성우와 고재현이 좌우 윙백 역할을 맡았고 이인재와 이상민 김진환이 수비진을 구축했다. 골키퍼 장갑은 문정인이 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서울이랜드가 쥐었다. 팽팽한 경기 흐름 속 FC서울의 골문을 위협했다. 반면 홈팀 FC서울은 좀처럼 이렇다 할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전반 15분엔 변수가 생겼다. 조영욱이 미끄러지면서 팔에 충격을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FC서울은 정한민을 급하게 투입했다.

FC서울은 전반 28분 교체 투입된 정한민의 오른발 슈팅으로 서울이랜드의 골문을 위협했다. 이에 질세라 서울이랜드도 전반 40분 이건희의 오버헤드킥으로 선제골을 노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들어 서울이랜드는 외국인 공격수 베네가스와 레안드로를 투입했다. FC서울도 수비수 홍준호를 최전방에 두는 승부수를 맞섰다. 홍준호는 후반 15분 절묘한 침투로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섰지만, 슈팅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두 팀의 공방전에 불꽃이 튀었다. 서로 빠르게 공격을 주고 받으며 한 골 싸움을 펼쳤다.

팽팽하던 균형은 후반 40분에 깨졌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진환이 문전을 향해 헤더로 올려준 공을 레안드로가 머리로 방향을 살짝 바꿨다.

궁지에 몰린 FC서울이 총공세에 나섰다. 그러나 후반 44분 홍준호의 헤더가 골키퍼 선방에 막히는 등 좀처럼 골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국 주심의 종료 휘슬과 함께 경기는 서울이랜드의 1-0 승리로 막을 내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