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청주시 노조, 道 방역지원단 파견 반발…"감시단 아닌 현장인력 필요"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1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4일 성명…'숟가락 얻는 도청 나으리 놀음' 비난

청주시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뉴스1
청주시 공무원노조 홈페이지© 뉴스1
(청주=뉴스1) 남궁형진 기자 = 충북 청주시 공무원들이 충북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특별방역지원단 파견을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충북지역본부 청주시지부는 14일 "충북도는 최일선 방역현장에서 최선을 다하는 시 공무원들의 노고 위에 숟가락을 얹으려는 '도청 나으리' 놀음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맹공했다.

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작년부터 청주시 방역현장 종사자들은 월 400~500 시간에 달하는 살인적인 업무량에 시달리고 있지만 충북도는 지원군이 아닌 비단옷 잘 차려입은 감시단을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주시 공무원 노조는 "현장에는 탈진 직전 인력이 속출하는데 특별방역지원단이라는 명목하에 감시하고 목을 조르며 손발을 옥죌 6명의 감시단을 보냈다"며 "우리에게 필요한 건 현장서 함께 땀 흘리며 고군분투해줄 전우"라고 했다.

그러면서 "일분일초, 인력이 아쉬운 지금 현장에서 위험을 함께 할 용기는 없는지 이시종 지사에게 묻는다"며 "진정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대응을 준비한다면 최전선에서 시민과 방역종사자와 함께 호흡하는 현장인력을 적극 지원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충북도는 지난 13일 청주시에 도 보건정책과장을 단장으로 감염병관리과 직원과 역학조사관 등으로 구성한 특별방역지원단 파견을 결정했다.

도는 최근 확진자 급증 상황에서 시가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한다고 판단, 이런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시 공직사회에서는 최근 집단감염 발생 등으로 확진자가 급증했고 정부 방역지침 등에 따른 감염병 대응 등을 이유로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반발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