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허은아 "좌파코인 최대 수혜자 김어준, 출연료만 22억여원"

머니투데이
  • 양성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4 21: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김어준씨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김어준씨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국민의힘이 김어준씨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출연료 명목으로 20억원 이상을 받았을 것이란 추측을 내놨다. TBS는 출연료를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14일 뉴스1에 따르면 윤한홍·허은아 국민의힘 의원실은 김씨의 고액 출연료 의혹을 제기했다.

TBS는 서울시 출연금을 받는 곳인데 김씨는 고 박원순 전 시장 임기 동안 '뉴스공장' 프로그램을 1137회 진행했다.

회당 출연료는 약 200만원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국정감사장에서 황보승희 국민의힘 의원은 김씨의 출연료 공개를 요구하며 회당 출연료가 200만원이라고 주장했다.

이를 근거로 허 의원은 회당 출연료에 출연횟수를 곱하면 22억여원이 된다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좌파코인의 최대 수혜자는 김어준"이라고 했다.

TBS의 제작비 지급 규정에 의하면 사회자는 100만원, 출연자는 30만원으로 회당 출연료 상한액을 정하고 있다. 다만 대표이사 방침에 따라 사회자의 영향력을 고려해 상한액을 초과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TBS는 뉴스1에 "출연자의 출연료는 개인정보와 관련한 문제여서 당사자의 동의 없이는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