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19가 바꾼 제조·유통구조, 동반성장 방안 모색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19가 바꾼 제조·유통구조, 동반성장 방안 모색
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와 한국유통학회는 15일 오후 2시부터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2층 중회의실에서 ‘변혁기의 제조-유통 상생협력과 동반성장’ 포럼을 공동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COVID-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따른 제조사와 유통업체 간 상생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곽수근 상생협력포럼 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온·오프라인의 갈등을 해결하고 납품 제조업체와 유통플랫폼간의 상생협력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 편의 주제발표에서 첫 번째로 나선 임채운 교수(서강대)는 “유통산업은 매우 복잡하며 미묘한 생태계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 업태간, 업체간 상호작용과 경쟁역학이 복합적으로 변화한다"며 “제조·유통의 상생협력을 위해선 제품개발에서 고객서비스에 이르는 전반적 프로세스의 협력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연승 교수(단국대)는 “비대면이 생활화 되면서 온택트(Ontact)시대가 다가오고 있으며 온라인 플랫폼과 협업하는 중소제조업,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디지털 유통교육 플랫폼의 런칭”을 제안했다. 마지막 발표에서 정형록교수(경희대)는 “작년 기준 우리 중소기업 수출액은 전체 금액의 19.7%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이정희 중앙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임영균 광운대 교수, 김영환 동반성장위원회 운영국장, 추문갑 중기중앙회 본부장, 정수정 중소기업연구원 연구위원이 패널로 참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文정부 마지막 총리'…김부겸 앞에 놓인 2가지 숙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