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세훈이 끌어 올렸다"..서울 집값, 두달반 만에 상승폭 확대

머니투데이
  • 권화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4: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집값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15.2를 기록, 2월(114.7) 대비 0.49% 상승했다. 상승세는 지난해 6월 이후 지속했으나, 상승 폭은 5개월 만에 줄었다. 사진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한강변 아파트 단지 모습. 2021.4.7/뉴스1
(서울=뉴스1) 오대일 기자 =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서울시장 보궐선거 이후 집값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 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15.2를 기록, 2월(114.7) 대비 0.49% 상승했다. 상승세는 지난해 6월 이후 지속했으나, 상승 폭은 5개월 만에 줄었다. 사진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스퀘어에서 바라본 한강변 아파트 단지 모습. 2021.4.7/뉴스1
2·4 대책 발표 이후 안정세를 찾아가던 서울 아파트값이 10주만에 상승폭을 확대했다. '재건축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건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된 이후 강남3구 재건축 단지 뿐 아니라 여의도, 목동, 상계·월계동의 30년 이상된 노후 아파트값이 들썩 거리고 있다. 오 시장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집값 안정 수단으로 활용할 계획이지만 더 강력한 대책을 내놓지 않으면 서울 집값 불안이 확산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2·4 대책후 안정세였던 서울 아파트값, 10주만에 상승폭 확대...'재건축 이슈' 강남·송파·노원·양천·영등포가 상승 주도


한국부동산원은 지난 12일 기준 전국 아파트값 주간 상승률이 0.21%로 전주 0.23% 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고 15일 밝혔다. 수도권과 지방도 지난주 대비 상승폭이 줄었지만 서울 아파트값은 전주 0.05%에서 0.07%로 상승폭이 확대됐다.

서울아파트값은 지난 2월1일 주간 0.10% 상승한 이후 9주 연속 상승폭을 좁히고 있었다. 2·4 대책에 따라 서울에 총 32만 가구 공급 계획이 나왔고, 6월1일 이후 양도세, 종부세 등 세율이 강화되는 만큼 다주택자 매물이 출회되며 안정세를 찾아가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부동산 규제 완화, 민간 재건축 위주의 주택공급 계획을 밝힌 오 시장이 지난 7일 당선된 이후 분위기가 달라졌다.

이번주 강남 11개구가 0.07% 올랐고, 강북 14개구도 0.07% 오른 가운데 강남, 강북을 가리지 않고 30년 이상 노후화된 재건축 단지가 있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강남권 가운데 잠실주공5단지, 아시아선수촌 아파트가 있는 송파구가 지난주 0.10%에서 이번주 0.12%로 올랐다. 압구정 현대 아파트가 있는 강남구도 0.08%에서 0.10%로 상승했다. 호가가 크게 오른 목동 재건축 단지 소재 양천구는 0.08% 상승했으며, 여의도 재건축 아파트가 위치한 영등포구는 0.07% 올랐다. 강북권에서도 역시 재건축 단지가 밀집한 노원구 상계동, 월계동 위주로 신고가 아파트가 속출했다. 노원구는 지난주 0.09%에서 이번주 0.17%로 올라 서울 25개 가운데 가장 가파르게 상승했다.

"오세훈이 끌어 올렸다"..서울 집값, 두달반 만에 상승폭 확대


신고가 속출 노원구, 25개구 가운데 상승폭 1위...실거래 없이 호가 3억씩 뛴 여의도 시범·공작 아파트


단지별로는 강북권의 경우 노원구 월계동 삼호3 59.2㎡(12층)가 지난달 20일 9억원을 찍어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실거래가격 7억8500만원(13층) 대비 석달 만에 1억원 넘게 뛴 것이다. 이 아파트는 오 시장 당선 이후 최근 호가가 9억5000만원에 형성됐다. 바로 옆 단지인 미성 50.1㎡(14층)는 지난달 27일 8억원에 실거래 돼 역시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 19일 6억5500만원 실거래가격(14층)과 비교하면 역시 1억원 넘게 올랐다. 노원구 상계동 주공7단지 79㎡(13층)는 지난달 15일 12억4000만원에 거래됐다. 지난해 12월 5일 9억8000만원 대비 2억 6000만원 급등한 셈이다.

강남권 가운데는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4단지 115.6㎡(13층)가 지난달 23일 22억7500만원에 거래됐다.직전 거래가격인 지난해 8월5일 20억5000만원(8층) 대비 2억2500만원이 올랐다. 오 시장 당선 직후 지난 9일 거래가 성사된 전용 66㎡(6층)의 실거래 가격은 17억6000만원으로 역시 신고가다. 같은 면적의 아파트가 지난해 12월에는 16억7000만원에 거래됐다. 강남구 압구정동 현대7차 245.2㎡(11층)가 지난 5일 80억원에 거래돼 대형평수도 '평당 1억원' 시대를 열기도 했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여의도 시범아파트, 공작아파트 등 노후 아파트는 최근 호가가 3억원 가량 뛰었다"며 "실거래는 없지만 호가가 급등한 재건축 단지가 많아 실제 매매로 이어지는 거래가 많아지면 서울 아파트값이 단기간 대폭 오를 가능성 있다"고 전망했다. 부동산원 집값 통계는 실거래 가격 위주다. 최근 실거래 신고된 거래는 계약일 대부분 지난달 말이었다. 오 시장 당선 이후 호가가 더 오른 재건축 단지가 실거래로 이어지면 공식 통계에서도 상승폭이 급격히 벌어질 수 있다는 얘기다.

"오세훈이 끌어 올렸다"..서울 집값, 두달반 만에 상승폭 확대


"호가가 실거래로 이어지면 서울 집값 불안 확산"..오세훈표 집값상승 방지 대책은 무엇?


국토교통부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수상 국토부 주택토지실장은 지난 14일 "최근 보궐선거 전후 규제완화 기대감 등으로 서울의 일부 재건축단지를 중심으로 가격상승 우려가 나타나고 있다"며 "시장상황에 대한 면밀한 모니터링과 함께 관계기관의 신중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재건축단지에서 시작한 집값 불안 조짐에 오 시장도 속도조절을 하는 모습이다. "일주일만에 규제를 풀겠다"는 의지를 보였던 오 시장은 최근 "일주일은 의지의 표현이며 두 세달 걸린다"고 수위를 낮췄다. 첫 업무보고에서 집값 안정 대책도 주문했다. 그러면서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을 하나의 카드로 제시했다. 토지거래허가구역은 실수요, 실거주 목적이 아니면 주택매매를 불허하는 제도로 현재 강남구, 송파구 5개 동에 적용 중이다.

정부 관계자는 그러나 "토지거래허가구역이 실수요자 중심 매매를 유도해 투기수요 유입을 차단할 수 있지만 이 제도만 가지고는 재건축 발 집값 불안을 완전히 잠재우긴 어렵다"며 "서울시가 이 한계를 보완할 수 있는 다른 방지 대책도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 아파트 전세값은 지난주와 동일한 상승폭(0.13%)을 기록했다. 서울 역시 지난주와 동일하게 0.03% 올랐는데 강동구(-0.02%) 강남구(-0.01%)에 이어 양천구도 0.01% 하락 전환했다. 양천구 전셋값이 하락한 것은 2020년 6월 이후 44주 만이다. 신정동에 총 1497가구의 래미안목동아델리체 입주가 본격화 하면서 인근 전셋값을 끌어 내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