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프로토콘 네트워크, "블록체인 새 역사 쓸 것"

머니투데이
  • 중기협력팀 박새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프로토콘 네트워크' 로고/사진제공=소셜인프라테크
'프로토콘 네트워크' 로고/사진제공=소셜인프라테크
국내 1번째 ICO(가상화폐공개) 프로젝트 보스코인의 전 핵심 멤버들이 새로운 퍼블릭 메인넷 프로젝트 '프로토콘 네트워크'(Protocon Network)를 공식 발표했다.

'프로토콘 프로젝트'의 리더는 전명산 소셜인프라테크 대표다. 전 대표는 책 '블록체인 거번먼트'와 '블록체인, 정부를 혁신하다'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는 "제대로 된 블록체인 기술을 개발하고자 2년 동안 매진해 왔다"면서 "2023년까지 '프로토콘 네트워크'를 글로벌 10위 안에 안착시킬 것"이라고 했다.

'프로토콘 네트워크'는 배민효 개발 리더를 주축으로 개발된 새로운 메인넷이다. PBFT 알고리즘을 독자 구현한 '미텀'(Mitum) 블록체인을 사용한다. '미텀'은 보스코인 네트워크의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다른 오픈 소스 없이 새로 쓰여진 코드다.

배 리더는 보스코인의 '세박'(Sebak) 블록체인을 개발·운영해왔다. 그는 "국내 메인넷 프로젝트는 상당수 다른 오픈소스를 가져와 만들어졌다"면서 "우리의 프로젝트는 블록체인 원천 기술 자체를 보유했다"고 했다.

특히 '프로토콘 네트워크'는 블록체인의 사용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했다. 일반적인 메인넷에선 dApp(디앱) 토큰을 전송·사용하려면 메인넷 토큰을 수수료로 지급해야 한다. 사용자가 dApp 토큰을 쓰려면 메인넷 토큰을 구해야 하는 구조다. 이 점은 블록체인을 확장하는 데 장벽으로 작용한다. 비싼 수수료 등도 방해 요소다.

전 대표는 "이를 해결하고자 메인넷 작동 로직에 '피파이'(FeeFi)라는 수수료 거래소 기능을 도입했다"면서 "사용자가 자신이 가진 토큰만으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했다. '피파이'는 수수료를 교환하는 탈중앙화 거래소(피파이 DEX)다. dApp 토큰을 수수료로 지급하면 프로토콘의 메인넷 토큰인 'PEN'으로 교환해준다. PEN 보유자는 '피파이'에 PEN 토큰을 예치, 보상으로 dApp 토큰을 받을 수 있다.

'프로토콘 네트워크'는 메인넷이 만드는 수수료를 전체에 배분한다. 전 대표는 "현재 이더리움 네트워크가 만드는 수수료의 가치가 연 10조원"이라면서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해 생태계 참여자 전체가 부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dApp 서비스 사업자는 PEN 토큰 보유자에게 수수료로 dApp 토큰을 제공할 수 있다"면서 "PEN 토큰 보유자 풀을 생태계 구성원으로 흡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 대표에 따르면 '프로토콘 네트워크'의 'Protocon'은 'Protocol'과 'Economy'의 합성어다. 프로토콜 기반의 자동화된 디지털 경제를 구축하는 도구라는 의미를 담았다. 이를 기반으로 게임과 메타버스에 블록체인을 결합할 것이라고 전 대표는 말했다.

현재 '프로토콘 네트워크'는 알파넷 단계로 내부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오는 하반기 베타넷 단계에서 블록시티와 초기 파트너사들을 결합, 1단계 생태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2022년 초 메인넷 1.0을 공식 오픈할 방침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