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스파 불법 촬영' 누명 쓴 포토그래퍼 "고소하겠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1: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걸그룹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걸그룹 에스파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1
그룹 에스파를 불법 촬영했다는 누명을 썼던 포토그래퍼 A씨가 악성글 유포자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14일 A씨는 인스타그램에 "고소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이메일 주소를 공개하며 캡처 자료를 보내달라고 부탁했다.

사진=포토그래퍼 A씨 인스타그램
사진=포토그래퍼 A씨 인스타그램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에스파 화보 촬영 중 카리나와 윈터 뒤에 있는 스태프가 수상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누리꾼들은 불법 촬영을 의심했다.

논란이 커지자 에스파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입장을 내고 "해당 영상에 등장한 분은 화보 촬영을 담당한 포토그래퍼로, 오해살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보수적인 LG가…상상 못한 혁신" 구광모의 3년 성과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