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충북선 달천구간 예산 잡아라" 충주 범시민위원회 본격 활동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6: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본계획 고시 반영에 집중...20일 열리는 주민공청회 대응 모색

15일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를 요구하는 충북 충주의 범시민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는 20일 주민공청회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범시민위원회 모습.(충주시 제공)2021.4.15/© 뉴스1
15일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를 요구하는 충북 충주의 범시민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는 20일 주민공청회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범시민위원회 모습.(충주시 제공)2021.4.15/© 뉴스1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를 요구하는 충북 충주의 범시민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15일 범시민위원회는 이날 시청 중원경회의실에서 위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는 20일 열리는 충북선 주민공청회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범시민위는 우선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를 위해 예산을 확보하는 게 먼저라고 보고 기본계획 고시 반영에 집중하기로 했다.

전략환경영향평가 주민공청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200여 명의 주민만 참여하기로 했다.

공청회 참여 주민은 공청회 당일 행사장 앞에서 피켓 시위도 전개하며 국토부 관계자에게 시민의 뜨거운 열망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 2월5일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공청회를 개최해 달라는 달천 지역 주민의 요구에 따라 이뤄졌다.

이날 공청회는 국토부 사업 설명, 패널 발표, 자유 토론 순서로 진행한다. 범시민위는 지역 인사 중 4명의 패널을 추천했다.

현재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를 위한 시민 서명에는 8만4000여명이 참여한 상태다. 범시민위는 10만명 이상이 되면 국토부를 직접 찾아 서명부를 전달할 예정이다.

충북선 달천구간은 'ㄱ'자로 굽은 선로로 인해 인근 주민이 비산먼지와 소음·진동 등으로 고통을 겪어왔다.

기형적인 선로로 달천과선교도 지어졌는데 잦은 정체와 교통사고로 차량 운전자의 민원도 급증하고 있다.

이 구간에는 달천 철교도 있는데 계획홍수위 규격에 미달해 재가설이 시급한 상태다.

충주시는 충북선고속화 사업을 통해 기존 선로를 없애고 달천철교부터 충주역까지 2㎞ 길이를 직선화한 고가철도로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그러면 건국대사거리로 연결된 현재 달천과선교를 철거하고 기존 4차선 도로를 평탄화할 수 있게 된다.

사업이 성사되려면 충북선 고속화사업 기본계획 고시에 반영해야 하는데 오는 8월쯤 확정될 예정이다.

정종수 공동 범시민위원장은 "충북선 고속화사업이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된 만큼 달천구간 정상화도 이뤄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충주 달천구간 선형개선도.(뉴스1 DB)2021.4.15/© 뉴스1
충주 달천구간 선형개선도.(뉴스1 DB)2021.4.15/© 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