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영철 감독 "알렉스, 속도 안 좋고 설사…관리 못한 감독의 책임"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8: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우리카드, 에이스 결장 속 대한항공에 0-3 완패

1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4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대 3 패배한 우리카드 알렉스가 아쉬워하며 체육관을 나서고 있다. 2021.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5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남자부 '2020-2021 도드람 V-리그' 챔피언결정전 4차전 우리카드와 대한항공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0대 3 패배한 우리카드 알렉스가 아쉬워하며 체육관을 나서고 있다. 2021.4.15/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우승을 눈앞에 뒀던 우리카드가 에이스 알렉스 페헤이라의 복통 결장으로 인해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4차전을 내줬다. 우승 팀은 최종 5차전에서 가려지게 됐다.

우리카드는 15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4차전 대한항공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0-3으로 졌다.

3차전을 잡으면서 시리즈 전적 2승1패로 앞서 나갔던 우리카드는 안방서 축포를 터트리길 원했지만 4차전 완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경기 전 갑작스럽게 알렉스가 복통 및 구토 증상으로 빠진 것이 결정적인 타격이었다.

알렉스는 1세트 18-20에서 잠깐 코트를 밟았지만 23-24에서 결정적인 서브 범실을 기록했고, 2세트부터 출전하지 않았다.

신 감독은 경기 후 "알렉스가 속이 안 좋았고 계속 설사를 했다"며 "잠도 잘 못 잤다고 하더라. 미리 이야기를 했다면 오전에 병원이라도 갔다 왔을 텐데, 전혀 말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알렉스가 (이유 설명 없이)고개만 숙이고 아무 말을 안했다"고 답답함을 나타냈다.

신영철 감독은 "선수들에게 무슨 일이 있으면 빨리 이야기를 하라고 하는데, 결국 감독이 관리를 못한 책임"이라고 입술을 깨물었다.

5차전의 가장 큰 변수는 알렉스의 컨디션 회복이다.

신 감독은 "일단 내일 돼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만약 정상이 아니더라도 이대로 갈 수 밖에 없다. 나경복이 라이트로 가고 레프트로 한성정과 류윤식이 출전해야 한다"고 전했다.

안방서 우승 찬스를 놓친 신 감독은 진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좋은 기회가 왔는데 스스로 놓쳤다"며 "마지막까지 준비를 잘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5차전은 하루 휴식 후 17일 오후 2시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