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후쿠시마 원전수 방류에 들끓는 부산…일본영사관 앞서 규탄 시위 이어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5 1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환경단체·군수·진보 정당·시민단체 합세
부산시, 일본영사관에 철회 요구서 전달

진보당 부산시당이 15일 오후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태극기와 일장기를 갈라놓는 국교단절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2021.4.15/© 뉴스1 노경민 기자
진보당 부산시당이 15일 오후 동구 일본영사관 앞에서 태극기와 일장기를 갈라놓는 국교단절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있다.2021.4.15/© 뉴스1 노경민 기자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용납할 수 없다."

부산 각계 단체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제1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에 연일 일본영사관을 찾아 분노하고 있다.

일본 해협과 근접한 부산의 지리적 특성상 지역사회의 들끓는 민심은 당분간 수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영사관 앞에서 15일에만 총 세차례의 규탄 집회가 열렸다.

진보당 부산시당이 오후 1시30분 스타트를 끊었고 시민단체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이 바통을 이어받아 일본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부산노동자겨레하나가 오후 5시30분 영사관 앞에서 항의 행동에 나섰다.

진보당 부산시당은 일본 정부의 방류 결정을 방관하는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에도 쓴소리를 했다.

노정현 부산시당 위원장은 "일본의 반인륜 행동에 힘을 싣는 미국과 IAEA를 규탄하며 당장 동조를 멈출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 위원장은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0.0001리터라도 방류한다면 시민과 함께 '국교단절'도 불사할 것"이라며 "'한국 따위'라고 망언을 쏟아내며 인류의 생명마저 위협하는 일본이 과연 정상 국가인지 의문이 든다"고 쏘아붙였다.

아베규탄 부산시민행동은 일본 정부가 방류 결정을 돌이키지 않으면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 참가를 재검토해야 하고 지소미아 협정도 당장 파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보당 부산시당이 15일 오후 동구 일본영사관 벽에 항의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2021.4.15/© 뉴스1 노경민 기자
진보당 부산시당이 15일 오후 동구 일본영사관 벽에 항의 스티커를 부착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지기도 했다.2021.4.15/© 뉴스1 노경민 기자

이들 단체가 이날 항의서한을 제출하지는 않았지만 일본 정부의 방류 입장에 변화가 없을 경우 지속적으로 규탄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돌발상황도 벌어졌다. 진보당 부산시당이 회견을 마치고 일본영사관 앞에 '오염수 방류 철회' 내용이 담긴 항의 스티커를 부착하는 과정에서 경찰과 물리적 충돌이 빚어졌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탈핵부산시민연대가 시청 앞에서 "바다에는 국경이 없다. 전세계 해양 생태계에 돌이킬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라며 "부산시는 시민 안전과 어민들의 생존을 위해 강력히 항의해야 한다"고 첫 규탄 목소리를 냈다.

뒤이어 환경단체와 소비자단체, 시민단체가 한꺼번에 일본영사관 앞에 뛰쳐나와 "원전 오염수는 수개월 후 동해, 부산과 제주 앞바다 등에 도달할 것이며 전지구적 해양생태계와 수산물 안전을 위협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전날 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고 해양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일본영사관 관계자에게 전달했다.

부산시도 힘을 보탰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일본 정부에 유감을 표명하며 오염수 해양 방류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일본영사관에 전달했다.

성명서에는 Δ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 Δ주변 국가와 처리 방법 협의 Δ부산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조치에 중앙정부 및 지자체·시민·국제사회와 연대 등의 내용이 포함됐으며 단호하게 대처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망해야 정신차리지"…車노조 '몽니'에 일자리 40만개 증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