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우 사상 첫 3만4000선 돌파…S&P 최고치[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이지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07: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AP=뉴시스)
/사진=(AP=뉴시스)
뉴욕증시가 또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다우 3만4000선 처음 넘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블루칩(우량주) 클럽인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5.10포인트(0.90%) 오른 3만4035.99를 기록했다. 사상 처음으로 3만4000선을 넘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다드앤푸어스(S&P) 500 지수도 기술주 상승에 힘입어 전날보다 45.76포인트(1.11%) 오른 4170.42를 기록했다. 이번주 들어서만 두 번째로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80.92포인트(1.31%) 오른 1만4038.76로 마감했다.

특히 대형 기술주가 두드러지게 상승했다. 소위 'FAANG'으로 불리는 페이스북(1.7%),아마존(1.4%), 애플(1.9%), 넷플릭스(1.7%), 알파벳(1.9%)이 모두 1% 넘게 올랐다. 테슬라는 0.9% 올랐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경제 지표와 기업 실적 모두 '호조'


미국의 3월 소매판매가 시장의 예상을 크게 웃돌면서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다.

미국 상무부에 따르면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무려 9.8% 늘었다. 이는 지난해 5월 이후 10개월 만의 최대폭 상승률로 시장 예상치였던 6.1% 증가보다 높았다. 1인당 1400달러의 대국민 재난지원금에 힘입은 바 크지만, 백신 접종이 확대되며 경제가 빠른 속도로 살아나고 있다는 기대가 나온다.

실업 지표도 개선됐다. 미국 노동부에 따르면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전주 대비 19만3000건 줄어든 57만6000건으로 지난해 3월 이후 가장 적었다. 시장 예상치였던 71만건도 훨씬 밑돌았다.

실적 호재도 이어졌다. 건강보험업체 유나이티드헬스는 매출 전망을 상향해 주가가 3.8% 올랐다.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은 올해 1분기 수익이 16% 급증했다고 보고한 뒤 주가가 2.09% 올랐다.

다만 뱅크오브아메리카(BofA)와 씨티그룹은 호실적에도 각각 2.9%, 0.5% 내렸다.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디자이너


수요 증가 기대에 유가 상승


경제 지표 호조로 원유 수요가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 강해지면서 유가는 상승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WTI(서부 텍사스산 원유) 5월 인도분 종가는 배럴당 31센트(0.5%) 오른 63.46달러를 기록했다.

금 가격도 미중 갈등에 따른 안전 자산 수요 증가 영향으로 올랐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온스당 1.8%(30.50달러) 오른 1766.80달러에 마감했다. 7주 만의 최고치다.

달러화는 약세다. 뉴욕외환시장에서 오후 5시48분 현재 달러인덱스(DXY)는 전날보다 0.02% 내린 91.67을 기록 중이다. 달러인덱스는 유로, 엔 등 주요 6개 통화를 달러화 가치를 지수화한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런 사람들은 삼성전자 주식 사지마라…5가지 유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