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멀티히트' 상승세 잇지 못한 김하성, 피츠버그전 5타수 무안타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4.16 08: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시즌 타율 0.194…샌디에이고는 연패 탈출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 © AFP=뉴스1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전날 멀티히트의 상승세를 잇지 못하고 침묵했다.

김하성은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의 2021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서 6번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5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전날 피츠버그전에서 3타수 2안타를 기록, 시즌 타율을 0.226으로 끌어 올렸던 김하성은 이날 침묵 탓에 0.194(36타수 7안타), 다시 1할대로 떨어졌다.

김하성은 3-0으로 앞선 1회초 1사 1, 2루 상황에서 첫 타석에 올라 미치 켈러의 155㎞의 직구를 때렸다. 배트에 맞은 공이 빠르게 안타 코스로 향해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대케 했다. 하지만 공은 2루 베이스에 가깝게 수비 위치를 잡은 1루수 콜린 모란의 글러브에 빨려 들어가 아쉬움을 남겼다.

3회와 5회, 7회 선두 타자로 나선 김하성은 유격수 땅볼, 헛스윙 삼진, 우익수 뜬공 아웃을 당했다. 9회에는 2사 3루 상황에서 타석에 올랐지만 다시 한 번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김하성은 침묵했지만 샌디에이고는 8-3으로 승리, 2연패에서 탈출했다.

샌디에이고는 1회초 첫 공격에서 매니 마차도의 투런 홈런을 포함, 4득점을 기록하면서 주도권을 잡았다. 이후 상대의 실수로 얻은 기회들을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3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샌디에이고의 선발 투수 크리스 페덱은 5이닝 5피안타 4탈삼진 3실점(1자책)으로 첫 승리를 신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월엔 정말 주식이 안좋았을까? 통계로 비교해 봤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